생활/낚시2019.01.12 07:41

송어축제 얼음낚시는 여러곳이 있습니다. 


그중에서도 꼭 가볼 만한곳은 평창송어축제, 홍천강꽁꽁축제 정도는 가보시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송어축제가서 한마리라도 잡기위해서 가장 중요한것은 자리 입니다. 


좀 한다(?) 하는 분들이 새벽같이 일찍가서 줄서는 이유도 단 하나, 자리! 입니다.  제 아무리 기술이 좋아도 자리가 나쁘면 쉽지 않은게 모든 낚시의 기본입니다.


제한된 공간에서하는 얼음낚시라도 포인트가 있고, 그물로 가둬놓고 하는 바다낚시터나 민물낚시터도 모두 포인트가 있습니다.


1. 방류구 근처 확보


그런데 얼음낚시의 경우 포인트를 못잡았더라도  또 다른 포인트가 있는데 바로 방류구 근처입니다.  평소 방류구위치가 정해진 곳이 있기도 하고 정해진곳 없이 그때 그때 다른곳이 있습니다.  평창의 경우 텐트터는 미리정해진곳이 있고, 일반터는 정해진 곳이 없지만 대체로 비슷한 위치에서 합니다. 평창같은 경우에는 방류 전에 (송어투입이 용이하도록) 구멍 손질하는 분이 오시기 때문에 그걸로 방류 예정이라는 것과 방류구 위치를 파악할 수 있습니다.  가평 자라섬씽씽 축제 같은 경우에는 아예 방류 구가 표시되어있죠.


(가평 자라섬 씽씽 축제장의 방류구 위치, 고무통으로 위치하고 있습니다.)



2. 채비


어째든 방류구 근처 얼음구멍을 확보했다면 그다음 채비 인데. 


이때 채비는 적당히 사이즈가 있는게 좋습니다.  제일 유인력이 좋은 것은 스푼입니다만 스푼은 훅킹미스가 날 경우가 많아서 개인적으로는 1.5인치에서 2인치 웜을 선호 합니다.  밝은색 웜이 대체로 유리하고 님프(호그)웜 계열 핑크색을 추천합니다.  혹은 하얀색 정도가 좋습니다.  이때는 송어들이 먹이에 대한 의심이 거의 없어 눈에 눈에 빨리 보여지는게 중요하기 때문입니다.


방류했을때 먼저 잡아 올려는 사람들의 채비를 보면 분명 송어에게 눈에 쉽게 띄는 채비들이 먼저 입니다.




3. 수심




위 캡쳐사진과 아래 동영상을 보시면 알겠지만.. 수심이 있는 곳인 경우 송어들이 얼음구멍 밑으로 떨어지만 일단 내려와서 움직입니다. 대체로 바닥 쪽이죠.   즉 방류구에서  위치가 가깝다면 송어가 바닥 쪽일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 입니다.


방류 직후에는 채비의 움직임을 바닥쪽에서 흔들어 주는게 유리 합니다.


(화면을 크게해서 보시기 바랍니다.)



다만 방류 상황에따라 그냥 물통등으로 날라서 방류를 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때에는 송어들이 눌려있는 상태에 있다가 풀어지기 때문에 바로 헤엄치지 못하고 바닥에 떨어져서 기절해 있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때에는 방류 빨 받는 시간을 좀더 걸릴 수 있으므로. 


방류 직후에 잡아 올리는 사람들이 없다면 10~20분 뒤에서야 효과가 나타나기 시작 하기도 합니다.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

생활/낚시2019.01.01 06:47

이번겨울도 얼음판위에서 얼음낚시를 즐깁니다. 


가장 개장이 빠른 평창에서 시작하는편인데 이번 시즌 평창송어축제에서는 황금송어잡아라 이벤트를 하고 있지요.


각 낚시터 낚시 칸별로 (각 낚시터는 3개의 칸으로 다시 나뉩니다.) 한마리씩 황금색 송어가 매일 한마리씩 투입이 되고 이를 잡은 사람에게는 순금 반돈씩 인증패형태로 주는 행상입니다.


홍천강꽁꽁축제에서도 황금송어를 잡은 경우 쌀을 나눠주는 이벤트를 하고 있지만 평창에서는 순금을 주는 행사인것이죠.


그렇게 해서 축제기간 총 소요되는 순금이 111돈이라는 것입니다.


제가 황금송어를 잡은 것은 12월 26일 이었습니다. 


그전날은 일찍이 낚시터로 갔었지만 이날은 천천히 입장에서 혼자 중간에서 유유히 낚시를 즐기던 참이었는데, 얼음 구멍속에 노오란색 송어가 지나가는게 보입니다. 


대부분의 송어는 보호색을 띄고 있어서 수심이 깊은곳에서는 잘 안보이기도 하는데 황금송어의 노란색은 눈에 확띄는 색인지라 안보일 수가 없죠.  심지어는 구멍이 아닌 얼음판 밑을 지나가는게 보이기도 합니다.


처음에 보았을때는 제 미끼를 쓰윽 하고 지나가서 별 기대를 안했었는데, 계속 한자리에서 하고 있으니까 다시 돌아와서는 미끼옆을 한번더 쓰윽 지나가고, 또 다시 있다가 이번에는 뽀뽀를 하고, 점점 미끼에 근접해오는 느낌이더군요.


그러다가 마지막에 확 물어 줄때 챔질했습니다. ㅎ


위 사진은 그렇게 해서 잡아올린 녀석입니다.


위에는 저희 아이에게 즐고 찍은 기념 샷 입니다.


그렇게 황금송어를 들고 축제장 사무실 2층으로 가니 인증패와 교환해줍니다. 기념사진도 찍구요.


순금 반돈(1.875g)으로 만들어진 인증패, 순금이라도 팔아야 가치가 있겠지만, 금액을 떠나 좋은 추억 기념품이 될듯하여 잘 보관해야할듯합니다. ㅎ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