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카메라2011.10.27 21:37
 

  2030만 화소를 자랑한는 삼성의 NX200,  APS-C 센서, 빠른연사속도(초당 7장), 빠른 포커싱, 편리한 사용자 도움말 기능, 렌즈펑션 기능 등 전작보다 훨씬 강력하고 편리해진 제품입니다.  국내제품이 이정도수준까지 왔다는 점이 놀랍고 고마울 정도 입니다.

 2011 한국전자전에서 반가운 마음으로 접해본 NX200, 개인적으로 NEX-5N 을 구매하지 않았더라면 심각히 고민했을 경쟁제품인지라 두개의 제품의 차이점을 알고 싶은 분들을 위해 몇가지를 아쉬운점이 있어 정리해 봅니다.


삼성의 2000만 화소급 미러리스 NX200




 위 그림은 NX200에 18mm ~ 55mm 렌즈를 장착한 모습입니다. 카메라자체의 디자인은 괜찮아 보입니다. 손에 잡았을때 무게 감은 약간묵직한 듯한 느낌을 주지만 SLR에 비하면 가벼운건 확실합니다.

   실제 촬영된 이미지를 PC에서 볼수는 없어 촬영품질에 대한 비교는 보다더 전문가분들에게 넘기고  전시장에 만져보면서 느낀 조작의 편의성측면에서 생각해보았습니다.



그래서 느낀 지극히 개인적인 3가지 아쉬운 점입니다. (개인적인 취향이나 습관에 따라 다를 수 있을거라 생각하기 때문에)

첫번째는 좀더 최적화가 필요해보이는 버튼입니다.


먼저 NX200 버튼들입니다.


  상단에 보이는 빨간색 버튼은 요즘 대부분 디지털카메라가 그렇도 동영상 촬영버튼입니다. 어떤 모드이든 누르기만 하면 바로 동영상  촬영을 진행할 수 가 있죠. 다른 버튼들도 대부분 기존 카메라와 유사한 그림과 배치를 하고 있어 사용하는데는 어려움은 없습니다.





  특히나 NX200에서  모드를 변경했을때는 NEX-5N 처럼 화면에서 바로 촬영모드에 대한 설명을 보여주어 초보자들도 쉽게 모드별 용도 이해가 쉬워 보입니다. 

  다만 동영상 버튼이 있음에서 모드다이얼에 동영상 촬영이 따로 존재하는것은 불필요한 중복 느낌입니다. 그리고 상단 모드다이얼이 기존카메라에 익숙한 유저들에게 좀더 친숙함을 주긴하지만 좀더 최적화를 했으면 어땠을까 합니다. (처음에는 어색할 수 도 있겠지만...)

    소니 NEX-5N의 경우에는 아래 사진의 조작 인터페이스를 보면. 상단에 모드 다이얼이 따로 없습니다. 가운데 버튼을 누름으로서 화면에 모드가 표시되고 조그를 회전 시키면 설정이 바뀝니다.  전체적으로 심플합니다. 마치 아이폰에는 버튼이 하나뿐이지만 사용하다보면 심플함이 쉬운 조작성을 제공하는것과 비슷합니다.

촬영모드와 수치 조정 겸용 다이얼


상단에는 전원과 이전 사진보기, 동영상 촬영 버튼만 있습니다.


이것은 터치 가능한 큰화면을 갖고 있는 NEX-5N의 효과적인 인터페이스 입니다. 심플하면서도 익숙해질수록 편리합니다.

두번째는 각도 조절이 안되는  디스플레이 입니다.

삼성 NX200 디스플레이



삼성NX200은 삼성이 자랑하는 AMOLED 3.0 인치를 장착하고 있고 선명한 표현이 뛰어납니다. 그런데 결정적으로 아쉬운점은 디스플레이 각도 조절(틸트)가 안된다는 점입니다. 이로 인해 촬영자의 눈높이보다 높거나 낮은 경우의 촬영이 매우 불편합니다.  제품을 처음 보고 각도조절이 안되는 뷰를 보고 처음에는 너무 의외 였습니다. 요즘은 거의 필수 기능이라고 보여지는 이러한 부분을 빼먹었다니 왜그랬을까요?

아래 그림은 NEX-5N의 각도조절 기능입니다.

각도조절 가능 소니 NEX-5N 뷰



 그리고 마지막 세번째는 NX200에 화면에 터치 기능이 없다는 점입니다.



 디스플레이 터치기능의 유무에 따라 포기해야 한는 것은 몇가지가 있습니다. 먼저 화면에서 직관적인 메뉴조작이 불가능 하다는것과 정말 중요한 터치 포커싱이 안된다는 점입니다.

 요즘 스마트폰에서 사진 촬영시 촬영자는 원하는 대상체에 손가락으로 터치만 하면 바로 해당 포인트로 포커스를 맞추게 됩니다. 상당히 편리하고 직관적입니다.  그리고 화면에서 바로바로 원하는 기능 설정이 가능합니다.

아래 영상은 유투브에서 NEX-5N의 터치 스크린이 이점영상을 찾아본것입니다.(제것을 촬영 할까도 했는데.. 여건이 안되네요 ^^;)


먼저 터치로 메뉴 조작및 포커싱하는 영상입니다.



그다음은 포커싱 입니다.



터치가 주는 이점은 실제 사용할수록 많습니다. 


대신  NX200에서 터치스크린이 없는 대신 렌즈옆 펑션버튼으로 편리한 조작성을 제공하는 이점이 있습니다. (펑션렌즈 기능이라 부릅니다.)


또 참고 영상을 링크했습니다. (삼성 NX200 펑션렌즈 기능)




NX200에서도  펑션렌즈 기능으로 터치스크린을 대신한 편리한 메뉴조작성을 제공할수 있겠지만 여전히 터치 포커싱이 아쉽네요.

  이렇게 몇가지 아쉬운 점을 적긴했으나 전체적으로 NX200또한 매우 좋은 기기입니다. 특히나 초보자들에게도 유용한 편리하고 직관적인 도움말 기능은 잘 만들었다는 느낌이었습니다.  앞으로 외산 제품들과도 좋은경쟁이 될것 같은 생각입니다.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




 구글의 구글폰을 만들어 보자는 제안을 삼성이 차버리고  HTC에 넘겨주고 난뒤 최근에 출시한 넥서스S는 어디서 먼저 구애를 했을까요?  구글이 다시 삼성에 다음 버전을 같이 해보자고 했을까요? 아님 삼성에서 지난번은 우리가 뭘 모르고 그랬으니 다시한번 기회를 달라고 사정을 했을까요? ㅎㅎ

 어째든 차세대 구글폰은 삼성이 차지했습니다. 그리고 이는 삼성에 많은 기회가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레퍼런스 폰이라는 점은 전세계 개발자들로 하여금 단말기에대한 새로운 인식을 하게 하고 또하나 삼성에게 절대적으로 부족한 소프트웨어 개발능력에 아무래도 적잖이 도움이 되겠죠.(먼저 나온 넥서스원이 갤럭시S 보다 여전히 빠르게 반응한다는 점만 보더라도)

 우리나라에서도 빨리 넥서스S 가 나와주길 기대해보면서 Android and Me 에서  T-mobile 로 개통한 넥서스 S 제품 박스 오픈  첨부해봅니다.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

삼성 갤럭시 S 가 나온지 얼마가 안되어 벌써 갤럭시 S2 에 대한 루머가 나오고 있네요.

갤럭시S 출시로 갤럭시A 가 버스폰이 되고  얼마안되서 나온 소식인지라.. 놀라운데요... 갤럭시S2 루머에서 소개된 스펙을 정리해봤습니다.

아이폰4 출시전에 아이폰4와 관련된 루머가 나오면서 대기 수요자들의 마음을 잡았었는데. 이로 인해 애플로 부터 고의적으로 유출된 정보들이 아닌가 하는 얘기도 있었습니다.

삼성도 이를 따라하는것일까요? 아님 진짜 그냥 만들어낸 루머에 지나지 않을까요?

어느 쪽이든 스마트폰에 관심을 갖는 대기수요자들에게는 혹할 만한 얘기입니다.


  • 4.3” 1280×720px Super AMOLED 2 display
  • 2GHz CPU, 1GB RAM/4GB ROM
  • 32GB of built-in flash memory, +32GB microSD card slot
  • 8 megapixel camera with FullHD video recording
  • A-GPS, Bluetooth 3.0, Wi-Fi b/g/n
  • 3.5 mm headset jack
  • Accelerometer, gyroscope, proximity and ambient light sensors


내용을 보면 아이폰4를 확실하게 뛰어넘기 위한 스펙임이라는 느낌이 듭니다.


먼저 디스플레이쪽을 보면 레티나디스플레이 때문에 그 위세가 눌린 슈퍼아몰레드가 슈퍼아몰레드 2라는 이름으로 들어가 있습니다. 물론 해상력이 관건인데... 만일 레티나 수준의 PPI가 나온다면 아니 동일 하진 못하더라도 300PPI 근처만 간다면 사실상 무적이 될듯 합니다.

두번째, 하이엔드 스마트폰 CPU가 이제 막 1기가 시대에 접어드는 상황에서 벌써  2Ghz CPU 이라고 언급되어있는데 언제부터 가능한 생산 기술인지 의심스러워 보입니다.

세번째, 플래시 메모리는 아예 내장메모리가 32G 수준입니다. 물론 외부 추가도 가능하다고 되어있구요.

네번째, 카메라는 기존 5메가 픽셀에서 8메가 픽셀카메라 장착 이라고 되어있고.

다섯번째로 눈여겨 볼것이 센서들입니다.  장착된다고 나온 센서들은 자이로 스코프 센서, Proxyimity (근접) 센서, Ambient  (밝기)센서의 장착입니다.  자이로스코프 센서는 아이폰4에서 채용되었지만  근접이나 밝기 센서는 아이폰5에서 채용될 것을 보이는  예상 되는 센서들입니다.

겔럭시 S Pro 이미지 (Epic 4g로 출시)




삼성이 소프트웨어적에 대한 현실적 한계에 대한 대책으로 빠른 하드웨어 개발 생산 능력을 차별화의 무기로 삼는듯 합니다. 뭐 또 그게 당장은  맞을것도 갖구요. 그래서 구글 진영에서 기본적으로 고려되는 안드로이드 H/W 스펙은 아닐지라도 아이폰4로 인해 눈이 높아진 소비자들을 사로 잡기위해서는 적어도 하드웨어 스펙만이라도 아이폰에 밀려서는 안되겠다는 삼성쪽(?)의 의지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듭니다.


이 루머가 사실인지 아닐지는 모르지만 어느정도 가능한 스펙으로 보이고 의도적인 루머라면 국내외 아이폰4 구매 수요대기자를 현혹 하기 위한 미끼(?)가 될듯합니다.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