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영화/TV2014.01.17 10:42


 지난주에 타잔 개봉한 주에  극장에  4D를 처음으로 보러갔습니다.   놀이공원등에서 4D 경험은 있는데. 


   극장에서 4D경험은 없어서 기대반 우려반이었네요.


영화내용은 대략아는 내용이기에 4D 자체에 기대를 보러갔었고,, 여기서는 4D부분만 얘기할까합니다.



좌석정하기 


  집에서 가까운 4D 상영관은 동수원 CGV ,  예매는 CGV 온라인으로 예매를 했고 예매과정에서 자리를 지정하게 되는데 아래와 같더군요.



CGV.CO.KR 예매화면


캡춰한 화면에 제가 파란색 박스와 빨간색 박스를 그려넣는데,  파란색 부분은 CGV에서 Prime Zone이라고 하는 부분입니다. 화면왼쪽 설명에 보이듯 "최적의 영상과 사운드로 영화를 감상할수 있는 CGV 추천좌석"이라고 되어있죠.   그런데 막상에 가서 제가느낀것은  빨간색 박스 부분이 좋아 보였습니다. 


특히나 개인적인 취향인지는 몰라도  3D 화면인경우에는 좌우시야 끝에 스크린이 꽉차야 실제 느낌이 사는데, 그렇지 않고 스크린 이후 극장 벽면이 보여 버리면... 튀어나오는 돌출 화면등에서 실제같은 느낌이 안나고.. 액자느낌때문에 반감이 된다는 생각이거든요... 그런의미로 보면 빨간색 부분 맨 앞쪽에 오히려 제일 BEST 자리라고 생각됩니다.  


어째든 좌석은 그렇고... 



출처: CGV.CO.KR




4D일체감은?


그다음 4D 상영시 보여주는 일체감에 대한 부분입니다.   


  화면의 캐릭터가 움직이거나, 충격이 있거나 할때 제공되는 진동이나 좌우움직임이 있었는데.


     같이 갔던 가족 4명 모두...  어색하다는 의견이었습니다.  화면 움직임과 엇박자 이거나.  간접적인 느낌을 받았습니다.  화면흐름상 주인공이 관객은 아닌데 화면의 캐릭터가 느끼는걸 관객에게 비슷하게 전달만 하는것 같은거죠.  3인칭 뷰에 1인칭 의자 움직임은 뭔가 안맞는거죠. 


이것은 아마도 놀이공원같은데서 보여주는 4D 처럼, 영화 제작시점부터 4D를 고려한게 아닌 , 국내에 들어와서 다시 화면에 맞춰서 억지로 끼워넣은 느낌이었습니다.


그나마 조조로 봐서 좀 덜 비싸게 봐서 다행이긴한데.. 4D 제값(1인당 1만8천원)을  다주고 보면... 돈이 너무 아까울것 같다는 생각이드네요.




전체적인 타잔4D에서 느꼈던  CGV 4DX 평점은  5점 만점에 ...  2점 정도 줄만한것 같네요.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