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IT 잡설2012.02.06 15:23


개인적으로 트위터는 2번째 만들어 쓰고 있다. (현재 블로그글 홍보용 트위터는 별개)


첫번째 만들었던 트위터에서는 많은 팔로잉과 많은 팔로워를 두고 있었다.  
국내에 트위터가 알려지기 시작한 초창기에 만들었던 나의 트위터 계정은 수많은 사람들을 팔로잉 하고 다시 나를 팔로워 해달라는 이른바 맞팔을 많이 했었다.  트윗터애드온이나 다른 트위터 디렉토리 서비스를 통해 홍보하고 가입을 유도했다. 

   하루에도 수차례 트위터에 로그인 해서 나에게 팔로잉 신청한 사용자들에게 내가 다시 팔로잉을 해준다. 그것은 마치 불문율(?) 같은 맞팔 트위터사용자들 간의 무언의 약속 같은 거였다. 그리고 이런저런 메시지를 남기고 다른 이들의 메시지에 적절히 멘션을 날려줘야 하고고. 맘에 안드는 글에는 반박도 하고 반대로 그렇게 되기도 하고 등등.

그렇게 사용하던 어느날 무수히도 쏟아져 올라오는 타임라인을 보면서 이렇게 많은 내가 팔로잉한 사용자들이 글들을 제대로 보기 조차 힘들고 말그대로 "그저 시끄러운 시장통"속이었다. 많은 이들이 재잘되는 내용중에 내가 연결한 시간에 운좋으면 보게 되고 아니면 말고 식의 너무 소모적인 사용을 하고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 시간 낭비도 심했다. 어떤 날에는 잠들기 직전 까지 아이폰을 붙들고 사람들과 트위터로 교류 한답시고 무한정 메시지를 주고 받는 식이 었으니까..

그러다가 든 생각 너무 많은 팔로잉은 오히려 아무런 의미가 없어 보였다. 어떤 글귀가 내 머릿속에 들어와서 잠시동안 내 생각의 시간을 점유하는 만큼 나는 여러가지를 불필요 소모하고 있었고 비효율적이었다. 그래서 하던 트위터 계정을 삭제 하고 접어버렸다.

그런데!
기성 언론의 불편함은 나를 다시 트위터계정을 만들게 했다.

트위터를 닫고 나니 새로운 정보를 얻기 위해서는 이전처럼 신문, TV방송, 인터넷 뉴스를 보아야 했다. 자극적인 포털 초기화면의 뉴스제목을 따라 글을 읽다보면 그야마로 "낚시글"에 허무함을 느낄때가 적지 않고 . 신문에서는 나름의 신문사 성향에 따라 편집된 뉴스리스트로 한정되고 TV방송은 신문사의 그것보다 훨씬 많은 한정된 소식의 범위만 알 수 있었다.

트위터는 매우 간단하지만 여러 언론사나 개인의 글을 차별 없이 공평한 포맷으로 취합해버린다.
신문사 1면에 올라올 글이던지 아님 개인의 신변잡기 글이던지 모두 트위터에서는 140이내의 한줄로 올라올 뿐이다. 나는 PC 가 되었든 스마트폰이 되었든 간편하게 보기만 하면 된다.
트윗터는 간결화 전달자가 될 수 있다.

그럼 진정 나를 위한  트위터를  만들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트위터 활용법

말그대로 관심사를 팔로잉 하자. 맞팔은 막팔일뿐~



1) 소량만 팔로잉 한다.
내 경우 총 17의 트위터를 팔로잉 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언급할만한 것은 위키트리, 기상청, 듣고 싶은 사람 2~3명, 언론사, 인기글 트윗봇

2) 성향이 다른 언론사를 2~3개 정도 팔로잉 한다.
언론사는 새로운 소식이 있을때 빠른 속보를 전달해준다. 그리고 해당 시점의 주요 이슈를 비슷하게 다루기 마련이고 성향의 다른 언론사를 팔로잉 하면 서로의 다른 시각을 볼 수 있다.

3) 팔로잉을 지속적으로 최적화 한다.
팔로잉을 하다보면 지나치게 많은 트윗을 올리거나 내용이 맘에 안든다면 적극 제거하라. 하루치 정도의 타임라인은 언제든지 스크롤해봐도 부담없는 양이 적당하다.

4) 맘에 드는 글귀는 나를 위해 리트윗 한다. 리트윗을 일종의 메모장으로 활용한다.
기본적으로 내 경우는 팔로워를 받고 있지 않다. 관리에 대한 부담을 줄이기 위한 목적이 크고 트위터를 철저히 나를 위한 공간으로 만들고 싶기 때문이다.

  내가 글을 남기거나 다른 글을 리트윗 하는 건 순전히 나를 위함이다. 그렇게 가끔식 하게 되는 리트윗은 나중에 나의 트윗글 모음에서 볼 수 있고 그저 흘러가버렸던 타임라인의 좋은글들이 하나로 모이게 된다.


이렇게 해서 어느 정도 정돈된 트위터 타임라인은 뉴스를 관심정보나 이야기를 빠르게 얻어 볼수있는 나만의 채널이 된다.

  한계를 느끼는 TV 뉴스 나 포털의 자극적 편집이 맘에 안든다면 트위터를 잘 활용해 보자.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


 필수 앱을 제공하는 에버노트회사의 또 다른 필수 프로그램 Clearly를 추천합니다.



어디에 사용하는 프로그램인가?

웹사이트 서핑도중 클립핑 하고 싶은 내용이 있을때 알맹이 만 건져낸다. 
   그리고 광고나 다른 잡다한 주변들은 모두 Clear 된다.

  예를 들어 관심 블로그를 보다가  마음에 드는 글을 보면 본문 내용만 프린트를 해보거나 또는 에버노트나 다른 메모장등에 옮겨 담아 두고 필요할때 보고 싶은 경우가  있습니다. 이때 우리는 어떻게 할까요? 
  보통 화면에서 마우스를 드래그 해서 원하는 부분만 선택 복사 붙여넣기/인쇄를 할 수 가 있습니다. 만일 마우스 드레그나 우클릭이 차단되어있다면 좀더 번거러워집니다.  
 
  이때!  에버노트의 클리얼리(Clearly)를 쓰면 간단히 원하는 부분만 알아서 쏙 뽑아내 줍니다.

   어떻게..?  다음 동영상을 보시죠.


  영상에서는 제 블로그글중 하나를 보다가 마우스 우측버튼 클릭 메뉴에서 Clearly를 클릭해서 불필요한 주변 내용을 걷어내고 딱 필요한 내용만을 보여 주고, 이를 다시 에버노트로 쉽게 클리핑하는것 까지 보여줍니다. Clearly 에서 에버노트 아이콘을 선택하면 최초 에버노트계정을 물어봅니다. 여기에 자신의 에버노트계정을 넣어주면 해당 화면의 내용을 서버로 바로 전송시켜주게 되고 에버노트에서는 동기화를 통해서 받아 보게 됩니다.

  위 슬라이드는 Clearly 적용 전후 화면 비교 입니다.


이렇게 간편한 Clearly ! 어떻게 활용하면 좋을까?

에버노트의 스마트폰/태블릿으로  동기화하여 Reader로 활용!

 
  에버노트에 등록 기능을 활용하면 당연하게도 PC에서 보는것도 편리해지지만 추가로 이동중 시간이 남을때  스마트폰에서 보는것도 편리해지게 됩니다.

아래 그림은 동기화된 내용을 안드로이드폰의 에버노트에서 보고 있습니다.


이렇게 간편하게 스마트폰으로 전송해서 한번 동기화된 내용은 네트워크가 끊긴 오프라인 상태에서도 볼 수 있게 됩니다.


마우스 우클릭및 드레그 차단을 간단하게 무력화한다.

   우클릭및 드레그 차단은 무단으로 컨텐츠를 가져가서 임의 활용을 방지 하는 중요한(?) 기능을 합니다. 하지만 공개된 내용이고 프린트를 할 수 있는한 개인적인 용도로 활용하는 것 까지 막으려는 것은 아니라고 보입니다. 그리고 많은 프로그램들이 이러한 마우스 우클릭 차단을 얼마든지 해제되기 때문에 단지 불편함만 초래 한다는 생각입니다. (그리고 유난히 국내 사이트만 차단하더군요. 외국사이트에서는 거의 못봄).

    '누군가 긁어가는게 싫다면 애시당초 웹에 공개하지 않는게 낫다고 봅니다.'

  그런데, Clearly는 이러한 우클릭 차단도 간단히 무력화 시킵니다. 어떻게?  마우스 우클릭을 하지 않고 상단의 Clearly icon 만 (또는 도구 메뉴의 Clearly) 클릭해주면 됩니다. 
 

Clearly ICON


 그리고 나서 클리어된 화면에서는 얼마든지 마우스 드레그가 가능해 집니다. 이때 원하는 부분만 선택 복사를 해주면 됩니다.

  이러한 Clearly의 유일한 단점은  파이어폭스(Firefox)와 크롬(Chrome) 브라우저만 지원한다는 점입니다. 개인적으로는 뱅킹할때와 쇼핑 결제할때 빼놓고는 대부분 파이어폭스나 크롬을 사용하다보니 별다른 불편을 못느끼지만 IE만 사용하시는 분들께는 아쉬운 점입니다.


자 그럼 Clearly를 설치해보자.

설치 방법은 파이어폭스나 크롬에서

  http://www.evernote.com/about/download/clearly.php

 사이트로 이동합니다. 그리고 아래 그림과 같은  Install 링크를 클릭하면 설치가 진행됩니다.


그리고 설명드린 방법대로 즐기시면 됩니다.^^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