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등산2013.03.04 07:30



    겨울철 눈길 산행에서 스패츠는 필수 아이템입니다.  발목 위까지  빠지는 눈길에서는 등산화사이로 눈이 스며들지 않도록 도와주기도 하고.  착용시에 추위로 부터 발목부터 종아리를 추위로 부터 보호하는데도 많이 도움이 됩니다.

  

   그런데 꼭 겨울 눈길 산행이 아니더라도 스패츠를 활용할 일은 많이 있을듯합니다.  특히나 초봄  얼었던 산길이 조금씩 녹으면서 물기를 머금은 흙길은 진흙길이 되기 십상입니다.  경사길은 그래도 물빠짐이 좋은데 중간중간 산길에 진흙길을 어쩔수 없이 걷고 나면 바지 아래단은 금새 흙범벅이 되기 쉽죠.  




   뭐 하루정도 잘입고 바지를 빨생각으로 그냥 가도 좋겠지만.  이왕이면 신발도 지저분해지도, 바지도 스패츠를 이용해서 직접적인 오염을 막아주면 나중에 산행후에 스패츠만 샤워기로 묻은 흙을 털어주면 되기때문에 등산바지 오염도 줄일 수 있습니다.  세탁기에 넣어서 빨더라도 흙이 잔뜩 묻은 바지는 아니어서 간편하구요.

젖은 산길을 걷고 나면 바지는 엉망되기 쉽습니다.


진흙이 튀더라도 스패츠로  바지오염을 막을 수 있습니다.


    

 특히나 집근처 뒷산에 매일같이 한시간 정도 하는 잦은 산행을 한다면 더욱 유용합니다. 더렵혀진 밑단때문에 매번 바지를 빨지 않아도 되니까요..


장거리산행에서는?  장거리 산행을 하다보면 등산화 사이로 모래나 흙이 튀어 들어가는 경우가 종종 있습니다. 걷다가 털어내기도 에도 스패츠가 이를 막아주기때문에 발주변을  등산내내 거뜬한 상태를 유지 해주어 좋습니다.


다녀와서는 스패츠를 펼쳐놓고 샤워기로 쫘악 뿌려주면 간단히 진흙을 떨어 내기 편하고 금새 마릅니다.


겨울 산행때문에 스패츠를 샀더라도 묵혀두기 보다 잘 활용해 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

  요즘 갤럭시 탭이 사전 인기죠..? 아직 공식적인 판매는 안되고 있지만 활용도가 궁금합니다. 개인적으로는 오드로이드-T 라는 국내 중소기업의 개발자용 안드로이드 태블릿이 있어 사용중인데 아마도 갤럭시탭과 활용도 측면에서 비슷할것 같습니다.

 그래서 태블릿을 활용하는 방법을 한가지 소개할까 합니다. 태블릿이 별로 사용되지 않는 PC앞에 있게 되는 경우 활용법입니다. 이때 태블릿을 꺼두지 말고 활용하는 방법중 하나 입니다.  바로 Live Wallpaper를 이용한 수족관입니다. 이전에  PC용 화면 보호기로도 유명했었던 프로그램이 안드로이드용으로 나온 것입니다.



앱 이름은 "aniPet Aquarium Livewallpaper" 입니다. 구글마켓에서 검색하시면 됩니다.

라이브 월페이퍼 앱은 설치하게 되더라도 앱아이콘이 생기지는 않습니다.  월페이퍼이기때문에 홈스크린에서 메뉴버튼을 눌러 설치한 라이브 월페이퍼를 선택해 주어야 합니다.

아래는 설치 후 동작하는 모습입니다.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