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디어/영화/TV2013.05.05 09:00

 TV예능 프로그램도 이렇게 감동적이고 행복 수 있다는것을 알려는 TV방송이었네요.


2013년 4월 5일 방송되었던 SBS "땡큐"에


용재오닐 비올리스트,  OST여왕 백지영, 프로파일러 표창원 까지 다들 일단 사람이 좋은 사람들이었네요.


청산도에서 해녀 분들과 나누는 얘기와 사이사이 연주로 들었던 섬집아기 음악도 감동이었고, 


사이사이 나누는 이야기들도 즐겁고,  행복감이 느껴진다.


표창원 전 교수의 범죄자에 대한 견해 (환경적 영향, 한번의 사랑의 중요함)도 마음에 와 닿았고


백지영의 호소력 짙은 보이스로 듣는 간간히 노래도 정말 좋았다.


특히나 백지영이 세 남자를 태우고 운전하면서 라이브로 하는 노래까지 듣는 상황은 질투심마져 유발시키는 행복감인듯하다. ㅎㅎ


그외에도 솔직한 그들의 이야기를 듣고 나면 뭔가모를 힘이 느껴지고 자신감도 생기는듯 하였다.










아래 영상은  요재오닐의 방송에서 섬집아기 연주 장면.





백지영의 사랑안해,  용재오닐의 Amazing Grace비올라 연주 장면




안보신 분들은 꼭 보시길 추천합니다.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