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자녀교육2013.07.01 19:18



 자녀를 기르다 보면 야단쳐야만 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하루에도 여러번일때도 많고,  어째든 뭔가 잘못된 행동을 하고 있을때 바로 잡아주어야 하는데.  이때에 감정적으로 치우치기 쉬운 부모의 자세를 좀더 아이 중심에서,  스스로 생각하고 잘못된 것이 무엇인지를 생각해보고 어떻게 고쳐야 할지를 스스로 깨닫게 하는게 중요한것 같습니다.


  저도 아이가 둘이 있는데  큰아이는 딸아이어서 인지 그래도 비교적 말을 잘듣는 편입니다. 커가면서 조금씩 자신의 생각이 있어서 부모의 말을 무조건 듣는것은 아니고 스스로 뭔가 의견과 불만도 얘기하고 있는데.  그래도 어느정도 얘기가 잘통하는 편이라 아내도 별 어려움 없어 하는데.  요즘 둘째아이와 (초3)하고 부딛히는 일들을 힘들어하네요.  숙제시키는 것도 힘들고,  일어나서 밥먹게 하는것도 힘들고, 씻게 하는것도 힘들고 무엇이든 아이가 뭔가할일을 안하고 있을때 하도록 하는게 너무 힘들다고 하네요.


그러다보니  저녁때 퇴근해서 집에 가보면  둘사이(아내와 아들)이  적대(?)관계가 되어있는 경우가 종종있습니다.  아내는 아내나름대로 힘들다고 하고 아이는 아이대로 엄마가 밉다고 하죠.  그래서 그나마 덜 혼내는 제가 아이의 얘기를 들어주게 되어 친하지는 기회를 얻고는 있는데.   저역시도 아이의 행동을 고쳐야겠다는 생각이 들때가 있는것은 마찬가지이고 그때마다 아내에게 떠 넘길 수 는 없기에 아이에게 좀 더 효과적인 혼내기(가르치기) 방법을 고민해 보았습니다.



아이에게 대화로 문제해결하기  vs 수학문제 풀이 가르치기



초등학교 4학년쯤 부터 문제를 보면 고학년으로 올라가서인지 초3때와 수학문제 경향이 확실히 달라집니다.  큰애가 초5학년인데 4학년때 문제를 못풀고 힘들어 하는 아이가 어떻게 하고 있나보면.  수학 문제의 문장에 대한 이해를 못하고 있는 것을 종종 볼 수 있습니다.  그러니까  흔히 수학을  나열된 연산식을 놓고 계산만하는것만 보다.  긴 문장의 문제를 보면 이를 정리를 하지 못하는 것이죠. 학교에서 선생님이 풀어줄때는 부분부분 잘 나눠서 식으로 옮겨 주기때문에 어려움을 못느끼지만 정작 아이 스스로 하기는 너무 힘들어합니다. 


그럴때 아이가 부모에게 수학문제가 어렵다고 도움을 구하면 어떻게 할까요..?  


어른이 보기에 해당 문장은 별로 어려움이 없어 " 이렇게 ... 이렇게 하라는거잖아 하면서 식을 만들어 줘버립니다." 그러면 아이는 연산을 해서 최종 맞는 답을 써냅니다.  이때 부모입장에서 아이가 맞는 답을 써냈다고 안심해버리면 정작 중요한 문제이해능력을 익힐 기회를 막아버리게 되는겁니다.


그러니까  중요한 건 결과 값이 아니라  문제에 대한 이해가 전제가 되어야 하는데 얼른 아이가 답을 쓰도록 못참고 정말 중간 단계를 부모가 대신 해버리는것이죠.


  해당 문제에서 학생에게 기대하는 능력은 문장 문제에 이해능력인 것이죠.. 연산 능력을기대했다면. 처음부터 연산식을 놓고 풀라고 하지 문장으로된  문제를 만들지도 않았을 것이기때문입니다.


  자녀를 혼낼때 부모의 모습역시  이러는 경우가 참 많습니다.  아이에게 이해를 시키지 않고 결과만 요구하는것이죠. "너 잘못했니 안했니? " "맞아 안맞아..  응?"  이런식으로 ..   강요된 자녀의 행동 방향 요구로 인해,  아이는 왜 무엇을 잘못하고 있는지를 모르는 상태에서  단지 부모의 혼냄을 벗어나기 위한 응대방법만 익히게 됩니다.



예를 들어 안씻고 있는 (2학년때) 아이에게 씻도록 실제로 유도했던 대화입니다.


P1.  아들아  어른씻어야지..  

S1.  안씻어 귀찮아...


P2.  그래?  안씻을꺼야?   아들한테는  몸을 깨끗이 씻는게 좋은거야... 아니면  안씻는게 좋은거야?  

(아이는 씻는 좋다는건 들어서 알지만.  그렇게 대답했다가는 바로 씻어야 한다는걸 알기에 반대로 대답합니다.)

S2 . 응 안씻는게 좋은거야. 


P3.  양치질도 안하고 그냥자서 이가썩어도 좋아?  그렇게 해서 병원에 가서 주사 맞아도 좋아?  아들은 병원에 가서 주사맞는게 좋은가보네..?  주사 맞는거 좋아?

S3.  아니 주사 맞는거 싫어.


P4.  안씻고 그냥 자면 결국 주사 맞으러 가야 하는데?  그럼 어떤게 좋은거야? 씻는게 좋아 안씻는게 좋아?

S4.  안씻고,  이가 썩어도 주사 안맞을거야..


P5.  그래?   아빠가 어렸을때  이가썩은 적이 있는데.  주사보다 100배는 더 아팠어.  그리고 결국 주사도 맞아야하고 이치료도 아프게 했는데.   아픈경험 다하고 결국 네가 싫어하는 주사까지 맞는데   그래도 안씻는게 좋아?

S5 .  ... 음..아니.  씻는게 좋아.


P6.   그래. 얼른 지금 씻어버리는게 좋은거야.  아빠도 씻는게 엄청 귀찮은데 그래도 나중에 아프고, 주사맞고 하는것 보다 나으니까. 귀찮지만 해야하겠지.  우리 이제 씻자..

S6.  응.. 




출처 crisispregnancyprogramme@flickr (여기 내용과는 무관)



  저는 부모는 아이와 대화에서 논리력으로 이겨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이겨야 한다는 말이 좀 과격하지만.  필요하다면 부모가 공부를 해서라도 아이가 납득이 가게 하는게 결국 부모의 몫이라고 생각됩니다. 그냥 한마디로 "이렇게 해!" 하는것은 아이가 그렇게 무조건적인 아이가 되길 기대한다면 몰라도 주도적인 아이가 되길 원한다면. 납득이 가도록, 그리고 아이가 다른 이에게 자신의 원하는 바를 전달할때 부모가 하는것을 그대로 배울것이라 생각합니다.


  이러기위해 굳이 부모가 유창한 말을 해내지 않더라도,  그 뜻이 옳은 것이라면 인내심을 갖고 아이가 이해하도록 대화를 해나가면 된다는 생각입니다. 이러한 것은 아이가 어릴때부터 시작해야 할 수 록 좋은것 같고, (주변에 부모들 얘기를 들어보면)  사춘기쯤 가서 대화의 물꼬를 트기란 참으로 어렵다고 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대화로 이해를 시켜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적어도 부모라면.  그냥 학원 선생님하고는 좀 달라야 하지 않을까요..?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


  지금의 스마트폰은 PC나 별반다름없습니다. 성능도 좋아졌고, 화면도 좋고 할 수 있는게 너무많아서 오히려 아이들을 둔 부모 입장에서는 걱정입니다. 


   아이들에게 사용시간을 줄이도록 말을 하지만 아이들이 스스로 조절하기란 쉽지 않습니다.  나름에 도움이 될 만한 방법이 있어 정리보고자 합니다.



사진출처: intelfreepress@Flickr



아래 알려드리는 방법들중에는 다소 어려운 부분이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주변에 잘 아시는분을 통해 도움을 구해 설정 하시면 좋을듯합니다.


  

1. 초등학생 요금제에 대해


 초등학생중에서도 저학년인 경우에는 올레KT의 심플충전(선불)요금제를 추천드립니다.  가입방법은 간단히 인터넷으로 신청이 가능하고,  공기기(부모님이 쓰시던폰같은) 만 있다면  심플유심을 구매해서 충전해주면 됩니다.   기본 1만원 부터 ~ 5만원까지 충전가능하고 각각 유효기간이 있습니다.

아래 표를 참고하세요



무료 3만원 선불 유심 신청 하는 곳 링크 바로가기


  

작년부터 심플유심같은경우에는 첫가입시 무료로 3만원이 충전된  유심을 주더군요.  덕분에 저의 둘째아이용으로 개통해주고 3만원가지고 6개월동안 잘썼습니다. (잔액이 얼마 남았있었습니다.)  3만원으로 6개월을 썼다면 월 5천원으로 이용한 셈이 되는거죠. 재충전 할때는 5만원을 해주고 1년간 사용하도록 했습니다.   통화량이 많지 않은 아이에게 적절하고, 선불이기때문에 과다한 요금에대한 걱정도 없고, 충전된 금액이 소진되더라도 유효사용기간은 해당번호로 수신이 가능합니다. 


만일 심플유심요금제를 사용하시게되면 데이터는 차단신청하시기 바랍니다.그러더라도 MMS송수신에 문제가 없으며 인터넷등 사용은 WiFi를 통한 사용을 해주면 됩니다.


그리고 고학년부터는 청소년용  스마트폰요금제를  시작하셔도 될것 같습니다. 


   스마트폰요금제는 크게  3G / LTE 요금제로 나뉘는데,  초등학생(청소년)을 위한 요금제도 각각 있습니다. 3G같은 경우에는 통신사별로 34 요금제가 있고, 요즘 대부분 개통하는  LTE 같은경우에는 19,000원~34,000원 요금제가 있습니다.  


아래 비교표가 있습니다.  통신사별로 다양한 용어(링,알 등)로 헷갈리게(?) 하고 있지만 결국 음성, 문자로 환산해 정리해보았습니다.


청소년용 LTE요금제의 경우  LG,KT는 19요금제, 24요금제가 있고 SKT는 34 요금제만 있네요. 

요금대비 사용량은 유플러스가 가장 유리한 편입니다.



  중요한건 청소년들이 요즘은 통화량도 그렇지만 데이터량이 많다는 점입니다. 메시징이나 게임, 동영상조회 같은게 늘어나는게 원인일 듯합니다.


가급적이면 음성을 기준으로 실제 필요한 통화량만큼에 적절한 요금제를 선택하도록 하고, 데이터는 가정에 있는 WIFI를 쓰도록 하는걸 추천합니다.  청소년요금제에서 무선데이터는 초과시 자동차단되므로 크게 걱정하실 필요는 없습니다. 



2. 스마트폰 사용자 계정 직접 설정해주기

- 통신사 대리점/판매점 등에서 개통을하게되면 판매직원이 구글메일을 임의로 만들어서 넣어버리는 경우가 있는데 가급적이면 부모님께서 직접만들어서 등록해주시기 바랍니다. 추후 잠금 비밀번호 분실시 풀기위한 용도로 활용해야 하니까요.


3. 플레이스토어 PIN,  콘텐츠 필터링 설정하기

- 안드로이드 폰 같은 경우에는 앱을 설치하는 플레이스토어에  콘텐츠 필터링이라는 메뉴가 있습니다. 여기에 서 전체이용가만 검색이 되도록 합니다. 이때 PIN설정을 하여 자녀가 필터링을 바꾸지 못하도록합니다.


만일 카카오톡을 금지하고 싶다면, 콘텐츠 필터링으로 [전체이용가]를 해두면 , 콘텐츠 수준이 중급인 카카오톡은 설치 할 수 없게 됩니다.





4. WIFI설정 하기

- 데이터량은 부족할 수 있습니다. 요즘은 많은 가정에서 인터넷전화를 사용하고 계실텐데.  인터넷전화용 무선공유기나,  다른 유무선공유기를 이용해서  WIFI를 설정해주어,  많은 데이터사용으로 음성통화까지 불가능해지는 경우가 생기지  않도록 합니다.


5. 수시로 자녀의 폰을 살펴보기

- 가끔씩은 자녀의 스마트폰에 설치된 앱 목록을 살펴보시고 불필요한 앱이 없는지, 확인해주시기 바랍니다. 



6. 소통의 보조도구로 활용해보기

  자녀와의 소통은 직접 식탁에서 얼굴맞대고 하는것 보다 좋은것은 없겠지만, 부모가 바빠서 시간을 많이 내지 못하고 있다면 어느정도 스마트폰의 도움을 받는것도 좋을듯합니다.  초등학생자녀라면 아마도 학교에서 메일 같이 알림장을 쓸텐데.  아이에게 작성한 알림장을 엄마나 아빠에게 미리 사진을 찍어 보내주도록 해보는 것도 좋을 것같습니다. 그럼 학교준비물이나 미리 챙겨야할것들을 집에 들어가는 길에 알아볼 수 도 있을테니까요.



스마트폰 사진찍어서 받는 알림장




그리고 밴드같은 앱도 가족간에 사진을 올리고 게시판을 글을쓰면서 같은 공간에 없을때에도 수시로 대화하는 방법으로 쓰는것도 좋을 듯합니다. (플레이스토어에서 밴드 소개보기)


  


  요즘은  부모님들이 오히려 카카오톡게임 같은걸 더 많이 하는 분들도 계시던데, 자녀의 스마트폰 사용을 적절하게 하고 싶다면, 직접 좋은 활용의 예를 보이시는 것도 좋을 듯합니다.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