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이 아이폰4 안테나 문제를 조치를 위해 저렴하게 선택할 수 있는 방법이지 않을까 하는 우스게  입니다.  데칼에 "End Call" 이라고 써있는게 재밌네요. 이 부분을 누르면 통화종료가 된다는 의미 같습니다.

유머 사진이긴 하지만 실제 아이폰4를 보고 느낀 저로서는 범퍼를 전체 씌우기보다 좀 이쁘고 깔끔한 절연 데칼이 나오면 안테나 신호 저하 방지용으로 써볼만하지 않을 까합니다.

   애플은 이번 안테나 조치를 위해 제공되는 케이스관련 비용이 1억7천5백만 달러로 보고 있습니다. 물론 전체 리콜을 할 경우에는 이보다 10배 가량더 많은 비용을 예상하고 있습니다.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
IT/IT 잡설2010.07.17 06:24
애플이 결국 아이폰4 케이스를 무료로 제공하기로 하는 군요.

그럼 이제 애플은 홈페이지나 광고에서 아이폰4를 보일때 케이스를 씌워서 보여야 할듯 합니다.

아이폰3GS 도 주변에 보면 기본 그대로 사용하는 사람이 거의 없던데.

앞으로 아이폰4는 더욱더 그러할겁니다.

이제 애플 아이폰4의 디자인은 그림의 떡입니다.

가끔 껍데기 배껴서 관상용으로만 한번씩 보면 됩니다.

완성된 아이폰4



  위 사진이 결국 2010년 7월 16일 (우리나라시각 17일) 애플 기자회견에서  아이폰4 안테나 문제와 관련해서 나온 아이폰4 최종 버전이네요.

저는 차라리 스티브 잡스가 케이스 준다는 얘기를 안했으면 했습니다.  적어도 이렇게 당일 회견에서 앞뒤 모순이 되는 얘기를 했다는게 실망입니다.

컨퍼런스 앞에서 0.55% 의 클레임만 있었으며 다른 폰들까지 들춰내면서 아이폰4가 나은 수준이라고 강조했으면... 그냥 버티던지..  그리고 앞서 소프트웨어로 조치하겠다던 말을 할때도 하드웨어 문제가 아니라 해놓고 컨퍼런스에서 케이스를 준다는 말은 결국 자가당착 입니다.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