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팁/사용기2013.04.29 14:15

  1달전 쯤인가.  아이가  화살표가 그려진 운동화를 사달라고 하더군요. 


 - "그게 무슨 운동화인데..? "   하고 물었더니..


아이)  "친구들이 다들 신고 다니는 신발있어.."  나도 사줘.. 


 - "어떤건지 알아야지.."   하고 나니 며칠뒤


아이) "데상트 운동화야  저도 사주세요.."   


- " 그래? 처음 듣는데 어떤건지 한번 보자 "  




데상트 바이브 S312SGCR52


하고 인터넷을 뒤졌더니 프랑스 브랜드 신발이고,  처음보는 브랜드인데.. 아이가 맘에들어하는 모델이 8만원이나 하더군요.  디자인을 대비 가격이 너무 비싼듯했습니다. 


그래서 


 -   "너무비싸다...   네 신발 살때는 보통 2~3만원짜리 샀었어..."


 -    "아빠가 2만5천원정도 보태 줄테니까 네가 용돈 벌어서 사도록 해"  

라고 했더니 딸 아이는 


"다른 친구 아빠들은 그냥 사줬다는데 왜 아빤 그냥 안사줘?!" 


"됐어!  안 산걸야... " 하고  자기 방에 들어가더니... 울더군요..    


애 엄마는 "그냥 사줄까? " 하고 묻는데...  일단 있어 보기로 했습니다.  


저녁늦게  아이가 울다가 잠이 든것 같았는데.   


다음날 아이는 와서는 용돈을 벌어서 사겠다고 어떻게 하면 되겠냐고 묻자...  


저도 고민을 하다가 찾은게..   얼마전부터 동생을 피아노를 관둔상태라...  


-   "주말마다, 동생 피아노 가르쳐줘... 한번에 3천원씩 줄께, 토요일 일요일 두번 하면 6천원"


 - "그리고 (내용상관없이) 글을 쓸때마다 1천원씩.   토요일, 일요일 하면 2천원"


그렇게 해서 1주일에 8천원 정도 벌수 있는 일거리를 주었습니다.


1달 정도가 지나자 얼추 (보태주기로 한 금액에 더해) 운동화 살돈 만큼 되더군요..  


그래서 지난 주말에 애가 원하던 운동화를 사주고 기다라고 있는데...    아이는 무척이나 좋아하네요...  


- "금액이 조금 모자라지만 이번에는 먼저사줄께.  다음부터는 네가 미리 용돈 모아서.. 사도록해라...." 했더니


"알았어 그렇게 할께... 아빠..."   합니다...


아이는 나름 지루하고 어려운 시간이었는데...  잘해주고 나니


저도 잘했다는 생각이 듭니다.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
생활/여행2012.11.23 13:38

  이전에 독일 출장중 살만한 선물을 찾아 봤더니, 쌍둥이칼과 압력솥이야기가 많더군요. 뭐 스테들러 샤프도 있었습니다.


  그런데 평소 칼을 잘 아는(?)분이 아니라면 독일가서 쌍둥이칼 사오는것은 비추 입니다.  집에 숯돌놓고 칼을 잘갈아 쓰는분아니라면 그 1/10 가격의 국산칼이나 쌍둥이칼이나 별반 차이없습니다.  오히려 칼 잘 가는 분이 손질한 국산 칼이 훨 좋지요.   


  물론 원산지가  Made in Germany 인 좋은 칼은 살 수 있는 기회기는 하지만 비용대비 효과가 별로 안좋은것 같습니다. 주변에서 후회하는 분을 뵈었지요. 적어도 충동 구매할 제품은 아닌듯합니다.



1. 여성용 핸드크림과 남성용은 얼굴크림


그래서 전 선물용으로 뭘 사올까 하다가 동생에게 물어보니 핸드크림을 원하더군요.  일명 승무원 핸드크림이라고 하는 카밀(Kamill)제품과 플로레나(Florena) 핸드크림이 좋습니다. 둘다 천연성분이고 품질도 우수하며 이른바 독일 국민 핸드크림이라고 보면됩니다. 사는 방법은  DM(Drogerie Markt) 이라는 독일 여행중 주변에서 찾기 쉬운 매장이고 가격이 매우 좋습니다.  




(DM 판매, 핸드크림)



 개당 1.25 유로 정도 입니다. 우리돈 1,750원 정도 입니다. 채 2천원이 안되죠. 동일 제품이 한국내에서 판매하는 수입제품의 경우 최하 8천원부터 입니다. (엄청난 가격차이죠?!)


여행다녀온뒤 주변에 쫘악~ 돌리기 좋은 제품입니다.


그리고 독일 현지에서 얼굴크림이 없어서 여행중 쓸 생각으로 샀던 남성용 얼굴크림. 역시나 좋습니다. 국내에서 있은 해외제품간 평가에서도 좋은 평가를 받았던 제품계열 입니다.




(남성용 얼굴크림과 에프터쉐이브 입니다. DM 판매)



가격은 4.95 유로이고. 우리돈 7천원정도 합니다. 국내에서 싸게파는 대행 판매가가 2만6천원정도 이더군요. 정식 수입이라면 몇만원 하겠죠?


위에 언급한 독일 화장품들은 대체로 안좋은 화학물질을 최대한 배제하는 좋은 공통점이 있더라구요. 



2. 풋크림 (게볼, Gehwol)  


  평소 풋크림을 즐겨쓰는데, 독일 제품이 또 좋은게 있다고 해서 구매해보았습니다.  발에 각질이 있으면 아무래도  보기에도 안좋고 무좀에 걸릴 가능성도 높아 집니다. 그래서 아침에 양말신기 전에 바르고 다니려고 구매했고 귀국해서 며칠째 써보고 있는데 아직은 특별한 차이는 모르겠지만 성분구성도 좋고 바르는 느낌이나 향도 좋네요. 여기 제품 계열은 워낙 좋다는 인터넷 평이 많아서 믿고 사보았습니다. 메이커는 140년도정도된 회사라고 합니다.





(게볼 풋크림, 약국판매)


혹 구매하려고 약국(Apotheke)가시면 종류가 워낙 많아 어떤걸 사야할지 모를 수 있는데요. 


아래 표를 보시고 미리 골라 두면 좋을듯합니다.  약국에서는 일반적인경우 일반피부(Normal Haut)정도 또는 각질이 심한 경우 Extra 를 권하더군요. 표를 보면 제가 구매한 Sprode Haut는 그 중간정도 되는것 같습니다.



(위 사진을 클릭하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3. 발포비타민

 국내 모 드라마에서 주인공이 물잔에 넣어 먹은 것으로 유명해진 비타민 이라고 하더군요.(한국에 왔더니 그렇게 알고 있더라구요).  뭐니뭐니해서 가격이 너무 좋습니다. 국내에서 보통 1통에 5천원 정도한다는데 현지에서는  1통 가격이 0.45유로 입니다. 우리돈 630원 입니다. ㅋㅋ 충격적인 가격차이죠?




(발포 비타민 DM 판매)




인기가 좋아서인지 처음 같은 DM 매장에서는 누가 싹쓸이 해갔더군요.  어째든 이것도 한 20여통 샀습니다. 가격 보다 부피 때문에 많이 못산 케이스죠.



4. 그외 약국 및 DM 제품


   그외에도 Apotheke 라고 써있는 독일약국에서는 EUBOS 라는 핸드크림, 파로돈탁스 등 독일본사를 둔 업체들의 약품류등을 저렴하게 사실 수 있습니다.  아스피린도 샀는데  혹시나 공항에서 문제가 될까봐 1통만 샀네요. 




(파로돈탁스 구강세정제 DM판매)





(뼈 집중 영양제, DM 판매)




(약국 Apotheke 에서 구매)




(모아놓고 한컷!)



  주위 할점은  프랑크푸르트 중앙역 앞에  김쇼핑이라는 교민(?)이 하는 선물가게가 있는데 거기서 발포비타민을 1통당 $3.99유로에 팔더군요.  제품이 다른거긴 하지만 그렇게 비쌀 제품이 아니었기에 그 가게에서 다른것도 살 맘이 없어 지더라구요.  이곳은 여행사에서 단체로 잘 들리는 장소로 유명합니다. 다른 제품들도 가격을 비교해본 결과 한국인을 전문적으로 상대하는 가게보다는  가급적  독일 현지인들이 구매하는 마트나 샵에서 구매하시길 추천 드립니다.


약품은 약국이나 DM 이 최곱니다. 물론 프랑크푸르트 중앙역앞에도 가까이에 있습니다.




(독일 약국 간판)



(도심에서 쉽게 볼 수 있는 DM 간판)



  DM에 가서 원하는 특정 제품이 없을 수 도 있습니다. 재고를 많이 쌓아 두고 판매하지 않더라구요. 그래서 지나다가 보이면 몇개씩 사두면 될 듯합니다.


  그리고 약국에서 25유로가 넘어가면 텍스리펀(Tax Refund)이 됩니다(DM에서는 안받아봤는데 기준 금액이 다를 수 있습니다.). 계산할때 텍스리펀이라고 얘기하면 긴 용지에 뭘 뽑아줍니다.  친절하게 여권번호를 적어 주는 약국도 있습니다. 그럼 공항에서 해당 서류를 가지고 가서 부가세를 돌려받으실 수 있습니다. 해당 제품을 수화물에넣은경우에는 짐 붙일때 항공사 직원에서 "Tax Refund" 또는 "Tax Free" 라고 말씀하세요. 그럼 tag를 붙인뒤 수화물을 다시 내어 줍니다. 이를 가지고 세관에가서 물건 확인후 앞서 받은 리펀드 용지에 스탬프를 찍어주고 이를 가지고 다시 옆에서 현금으로 받으면 됩니다.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