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모교육'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3.06.22 화를 참는 부모는 힘들다.
생활/자녀교육2013.06.22 21:17

책 제목 중에 [화를 내는 부모가 아이를 망친다]는 책이있다.


오래전에 읽어 보았었는데.  책의 내용은 다음과 같이 요약이 가능할것같다.  

[화를 내면 아이에게 나쁘다 그러니 화를 나는 감정을 잘다스려야 한다. 그러려면...]


   나는 이책을 와이프에게 권했었다. 그리고 나는 이책이 부모의 화가 자녀에게 미치는 나쁜영향에 대해서 항상 상기시켜주는 나름의 도구가 되었던것 같다. 


 그런데. 다른 한편으로는 스트레스가 되었다.   화나는 감정을 잘다스린다는 것은 어째거나 결국 화를 참는다는얘기다. 참는 방법이 여러가지가 있는것은 알겠지만 결국 화가 나기는 한다는것이 아닌가?


와이프는 아이들에게 화를 내면 안된다는것을 알고 실천해보려고,  말을 좋게 좋게 하지만 그렇다고 해서 애들이 말을 듣지 않기는 마찬가지라며 결국 자기 속만 터진다는 얘기를 한다. 애들에게 소리를 못지르는데 화나는 생각을 억지로 누르고 있기 때문이다.


내 경험도 비슷했다. 화를 안내기 위해서 내감정을 다스린다는 것은 엄청난 집중력을 요구한다. 끊임없는 자기 억제를 필요로 한다.  결국 지친기 쉽다는 생각이다.



그럼 어떻게 해야하나? 다시 화를 내야하나?


  화내는 것은 분명나쁘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화를 낼일이 라면 화를 내라.  그런데 문제든 대부분의 경우 부모가  아이들에게 화를 내는  근원적 상황을 보면 부모가 말하는 것이 자녀가 받아들이지 않는 경우(생각)때문이다.  아침에 아이들이 학교갈 시간이 다되도록 일어나지 도 않고 밥도 제대로 안먹을때, 제대로 씻지 않거나 늦게 까지 잠을 안잘때, 이때 부모가 무언가를 해라 할때 자녀가 따르지 않는 경우 화가 나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화나는 감정을 다스리면서 아이에게 말 을 잘돌려서 얘기를 해야겠지만 쉽지 않다.


이런상황을 생각해보자


   어떤 부모가 아이의 뒤에서서  아이의 귀를  자신의 두손으로 막고 말로 무언가를 시킨다고 해보자. 그런데 아이는 꿈쩍 않는다.  그리고는 부모는 아이가 말을 안듣는 다고 화를 낸다면?  이를 지켜보는 다른 부모는 무슨생각을 할까?  화낼 상황인가?


 집안에서 아내와 아이들에게 잘 관찰을 하다보면 무언가 말을 할때 집이라는 같은 공간 있을 뿐 아이들은 엄마의 말로 부터 귀를 닫고 있다. 아이들은 종종 무언가에 집중하거나 놀고 있거나 하는등 자기만에 세계에 빠져있게 되는 경우가 많은데 엄마는 아이를 부르거나 무언가를 하도록 지시한다. 아이는 그런데 여전히 무언가 자신의 일에 빠져있다. 그래서 엄마의 말은 무시된다.  그리고 엄마는 자신의 말을 듣지 않는 아이에게 화가난다.


  어렸을적 기억중에 아버지(아빠)가 나에게 유독 엄하게 했던 것이 있는데.  언제든 아빠가 부르면 대답을 하라는 것이었다.  그런데 나는 아빠의 부름이 들리지 않았다. 귀가 막혀서는 아니고 무언가 하고 있던 나에게 아빠의 부름이 귀에 들어오지 않았던것이다. 그런식으로 이어지던 어느날  아빠는 나에게 심한 매를 들었던 기억이 있다. 그리고는 앞으로도 아빠가 한번불러서 대답안하면 또 매맞을 줄 알라는 말을 하셨었다.   그말이 너무 무서웠던 나는 그 이후로 아빠가 주변에 있다는 느낌이 들때는 신경이 몹시도 곤두섰던 기억이 있다.  언제고 나를 부르시면 바로 대답해야 했기 때문이다.  그런 아이에게 아빠라는 존재는 어땠을까?  그러한 일들이후 나는 아버지는 그저 두려운 존재였던것 같았다. 다행이도  나중에 어떤 사건이후 나는 아버지로 부터 사랑을 느꼈고 마음에 벽이 무너지는 게기가 되었다.


   어째든 그런 기억이있던 나는 아이들을 불렀는데 대답이 없는경우에는  다시 반복적으로 부르기 보다 아이가 지금 무엇을 하고 있는지 살펴보는 습관이 생겼다.  대답없는 아이에게 목청 높혀 불러봤자 부르는 사람만 힘들고 화나는 일만 된다.


그런데 아내가 아이들에게 하는 것을 살펴보면  이런 경우가 종종있다. 제때 안 일어나는 아이에게 화낼때나 숙제를 안하고 있는 아이에게 숙제끝나라고 말할때 등. 사실은 화를 안내도 될일을 화내고 있는 상황인것이다. 




출처 Ujwala Prabhu@flickr



"아이에게 무언가를 하도록 말을 전하고 싶다면 아이와 대화의 채널을 먼저 만들고 말을 건내라!"


단순히 아이의 이름을 부를때는 아이가 들을 수 있도록 상황을 살피고, 


   앞에두고 이야기 할때는 부모의 말소리에 아이가 귀를 닫고 있지 않도록 아이에 먼저 공감하고 이해하는 마음을 알려 대화의 채널을 만들어야 한다.


  아이와 마주보고  말을 해도 아이는 말을 안든는다?


   아이는 자라면서 유치원이나 초등학교 저학년까지 말을 잘듣다가  언제부터인가 말을 안듣기 시작하고 아이는 자신이 주장을 얘기하기 시작한다.  그러면 이때 부터  아이는 이미 스스로 어리다는 생각을 하고 있는것이다. 게다가 아이는 심지어   여러가지 상황에서 본인이 충분히  옳은 판단을 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한다.  이럴때 부모가 막무가네 무언가 지시를 한다면 아이는 그뜻이 좋다고 하더라고 이해가 안되면 반발한다.


그럼 어떻게 말을 해야할까?


  부모는 자녀의 생각을 이해와 공감하려고 하고 논리력을 키워서 대화를 하고 아이를 납득시킬 수 있는 능력을 만들어야 한다. 


   화로서 또는 매로서는 아이들을 다스리는 것은 한계가 있다. 그렇다고 화를 참는 것은 부모가 힘들다.  애시당초 부모 자신이  화를 안낼 수 있도록 부모 스스로가 그러한 마음가짐과 이해력을 가져야 한다. 그러니까 기술적 접근따위로 감정을 다스리는것이 아니라 진정 아이를 이해하기에 처음 부터 아이의 반응에 화가 안나는 마음이 되어야 한다는 것이다.  


  물론 어려운 말이지만 그렇게 되도록 부모역시 노력해야한다.  부모 스스로가 뭔가 자신은 좋은 부모가 되고 싶다는 생각을 하고 있다면 말이다.


화를 참는 부모는 힘들다.  그러니 화가 안나는 부모가 되어야한다.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