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시각  오늘 새벽에 있었던  페이스북의 모바일 이벤트에서  아이패드용 페이스북 앱이 없는 것과 관련한 기자의 언제쯤 아이패드용 앱을 제공할것인지 묻는 질문에 마크주커버그는 "iPad isn't mobile. It's a computer" 라고 대답했네요. 이어 기자가  애플은 동의하지 않을것 같은데요? 하자 "Well sorry~ "합니다. ㅎㅎ    이사실을 애플의 스티브잡스가 전해들으면 어떤 반응일지 참 궁금합니다. 주커버그는 뒤에 애플제품을 좋아 한다는 얘기도 잊지 않네요.. 그런데 왠지 이 말의 파장이 적지 않을것 느낌입니다.


그리고 생각난 기사가 있는데

  지난 9월 삼성전자의 전략마케팅팀 이영희 전무는 "7인치의 갤럭시탭은 아이패드와 달리 '휴대용 태블릿PC'라는 새 장르를 열 것"이라는 표현을 한적이 있는데요. 마치 아이패드는 휴대용이 아니라는 식의 느낌이었습니다. (관련 기사 보기)

 그런데 이러한 말들이 조금일리는 있어보입니다. 실제 아이패드를 들고 사용하다보면 무겁다는 느낌입니다. 한손으로 들고 다른손으로 터치하면서 사용하기에는 버겁다는 느낌을 받았기때문에 아이패드를 어디에 써야 하는가? 라는 생각이 들었으니까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이패드용으로 나온 다양하고 멋진 앱들이 탐나는것은 사실입니다.  그래서 갤럭시탭도 탐나지만 애플이 빠른 기간내에 아이패드2 를 7인치 정도 사이즈이면서 많이 가볍게 만들어 줬으면 하는 생각이 듭니다.

여러분의 생각은 어떠신지요..?

 

아래 동영상으로 주커버그가 아이패드와 관련 해서 대답하는 장면을 캡쳐해봤습니다.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