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해외여행에서 무제한 데이터 로밍은 필수 인것 같습니다.


카카오톡 같은 메신저는 데이터 사용량만 문제없다면  무제한으로 메시지와 음성통화까지 해외에서도 무료로 사용가능하니까요.


이번에는 독일 출장에서 사용경험입니다.


1. 출장전에 인터넷 올레웹사이트에서  데이터 로밍을 예약신청해 둡니다.


http://www.olleh.com 올레사이트에서  부가서비스 신청에서 "로밍"으로 검색합니다.

아래 그림 참고하세요.




  그리고 나서 올레 데이터로밍 무제한에서 [신청]버튼을 누르면 팝업이 뜹니다.


여기에 원하는 날짜와 시작시간을 입력합니다.



그리고 종료일자를 입력하면 자동으로 종료 시간은 입력됩니다.  KT 올레 데이터로밍은 한국시간 기준이고 24시간 단위로 끊습니다. (SKT 경우는 현지시간 기준이고 무조건 당일 자정을 기준으로 하는것으로 압니다.)


따라서 현지 비행기 도착시간과 되돌아 오는 출발시간을 잘 고려하셔서 선택해두시면 좋습니다.


물론 위 입력사항은 이후에도 변경가능합니다.



2. 네트워크 시스템 선택하기.


현지에 도착하면 먼저 스마트폰을 껐다가 켜게 되면 기본적으로 음성전화는 자동으로 로밍으로 넘어가게 됩니다. 다만 데이터로밍의 경우에는 보통 [데이터로밍 여부]를 시스템설정에서 선택해 주어야 합니다.



 


위 처럼 데이터 로밍 사용만 선택해주면 기본적으로 자동적으로 로밍 네트워크망을 선택하게 됩니다.

아래 그림을 보시면 T-Mobile(Dete)가 선택된것을 볼 수 있습니다.



하지만 실제 데이터 통신을 하다보면 속도라 던가 끊김의 문제가 발생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래서 종종 수동으로 특정 시스템(제휴 업체 네트워크)를 선택해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 경우 수동으로 네트워크를 선택합니다.


네트워크 시스템에서 "수동 선택"을 터치 하면 현재 위치에서 선택가능한 네트워크가 아래 처럼 보이게 됩니다.



KT 올레의 경우 T-Mobile, Vodafone, E-Plus 가 제휴회사 입니다.  E-Plus라는 회사는 처음 보는 업체였는데 실제 사용해본 결과  일단 해당 네트워크가 잡히는 경우에는 속도와 안정성면에서 가장 좋았습니다.



독일에서 낮에 사진을 2백장이상 촬영하고 나면 용량이 1기가 이상되는 되는데 자기전에 노트북에 핫스팟으로 WiFi 연결한뒤 Flickr 로 업로드를 하면  T-mobile이나 Vodafone은 중간에 실패가 나는데 E-Plus에서는 한번에 업로드가 완료 되더군요.


3. 카카오톡 보이스톡을 이용한 통화


한국으로 통화를 하고자 하는 경우 Vodafone이나 E-Plus 두곳에서 안정적으로  VoIP 통화가 가능했습니다.  약간의 지연되는 듯한 느낌은 있지만 보이스톡을 이용한 통화를 하기에 무리없었습니다.


다만 현지에서 같이 데이터로밍을 하는 폰 간에는 음성을 알아들을 수 가 없더군요.




사진전송은 물론 보이스톡까지 카카오톡이 해외 데이터로밍과 만나면 효자노릇을 합니다.



정리하면...


 부가세 포함해서  데이터무제한 로밍이 하루에  1만1천원이 많다면 많고 적다면 적은 돈인데 .. 해외에서 숙박을 하게 되면 보통 인터넷 요금은 대부분의 경우 유료 입니다.  좋은 호텔에서 묶을 경우에도 마찬가지이죠. 현지에서  보통 1~2시간 정도  객실에서 제공하는 유선인터넷을 사용하게 되면. 데이터 무제한 로밍 하루 비용을 훌쩍 뛰어 넘게 됩니다.  그렇기 때문에 좀 비싼듯하더라도 한국에서 데이터 무제한을 신청해놓고 현지에 노트북을 가져가서  인터넷도 사용하고, 구글맵 지도도 활용하고, 카카오톡 무제한 문제 메시지및 보이스톡을 활용한다면 충분히 그정도의 가치는 하고도 남는 것 같습니다.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



   2011년 12월 12일부터 12월 16일동안 기업방문연수차 중국에 다녀오게되었습니다.  요즘은 일상이 스마트폰과 떨이지기 힘들다 보니, 데이터통신까지 필수가 되는 것 같습니다. 해외에서 데이터로밍을 처음해보다 보니 약간의 걱정(?) 이 있었으나 경험을 하고보니 별것 아닌듯하여 사용기를 올려 봅니다. 이번 사용기는 중국에 해당하지만 다른 나라로 가시는 분들도 통신사 절차나 스마트폰상에서 설정은 별반 다를게 없기 때문에 참고 하실 수 있을겁니다.

 로밍의 전제조건은 사용중인 단말기가 사용할 현지의 통신방식(WCDMA, GSM 등)을 지원하고 해당 통신방식에서도 연결가능한 주파수 대역으로 서비스를 하고있는지 여부 입니다. 요즘 스마트폰에서는 이미 여러 밴드의 통신모듈을 포함하고 있어 사실상 대부분의 경우에 해외에서 로밍에 문제가 없다고 보시면 됩니다.

이제 그럼 데이터 로밍사용을 위한 절차를 설명하겠습니다.

순서1. 무제한 데이터로밍 요금제 가입하기
음성의 경우에는 통화시간으로 로밍요금산정이 비교적 용이해서 짧은 전화를 하는 경우에는 할인요금제를 가입하지 않을 수 도 있겠지만, 데이터로밍의 경우에는 사용시간이 아닌 전송량이 기준이기 때문에 부가할인을 받지않고 사용하는것은 자칫 요금폭탄을 맞기 쉽습니다.

 통신사별로 일정량만큼 할인 받는 요금제가 있긴 하지만 금액대비 너무 적은 양 때문에 사실상 별 의미가 없어 보입니다.(예, KT 경우 3G 데이터 로밍 10MB/1일 정도)  그래서 데이터로밍을 할 계획이라면 조금비싼듯 해도 1일 무제한 요금제를 가입하는게 유리해 보입니다.

각각 통신사별로 보면

KT의 경우에는 올레 데이터로밍 무제한 (1일 1만원)
- 사용기간 미리 등록

SKT의 경우에는 T로밍 데이터무제한 ONE PASS요금제(1일 1만2천원)

- 기간등록 없이 실 사용일만 과금

입니다.

   데이터로밍 무제한 요금제 가입시 주의할점은 특별히 없으나 가입방식에 차이가 좀 있습니다. KT 의 경우에는 미리 데이터로밍 사용기간을 등록해야 하고 실제 사용유무에 관계없이 요금이 지불되며(단, 장애로 인한 사용 불가시에는 과금되지 않습니다.)  SKT의 경우에는 사용기간 등록없이 실제 사용이력이 발생하는 날짜에만 자동 과금처리가 됩니다. 즉 SKT는 한번 데이터로밍무제한을 신청해두면 신경쓸것 없이 실제 필요할때 사용하면 되고, KT의 경우에는 중간에 사용기간을 늘려야 하는경우에는 해외에서 재신청 해야하는 경우가 발생하게 되어 다소 불편한 부분이 있습니다만 SKT보다 하루에 2천원이 저렴한 점은 칭찬할만 합니다.
(SKT는 비용이 조금 비싼게 흠이지만 사용여부에 관계없이 미리 보험처럼 가입해두면 추후 나도 모르게 데이터 이용발생시 과다한 요금을 사전에 차단할 수 도 있을것 같습니다.)


순서2. 스마트폰에서 데이터로밍 사용 설정하기

안드로이드 폰인 경우에는 시스템설정->무선및네트워크->모바일네트워크->데이터로밍 으로 진입하면 됩니다. 최종 화면을 보면 다음과 같습니다. (스마트폰 제조사 별로 조금씩 차이는 있지만 데체로 비슷합니다.)


기본적으로 데이터 로밍만 선택하게 되면 바로 데이터 로밍이 가능하긴 하지만,  사용하는 국가별로 여러 이동통신사에 제휴가 되어있는 경우에는 수동으로 연결할 제휴 통신사를 선택해줄 필요가 있습니다.


순서3. 속도가 느리다면, 수동으로 제휴 통신사 선택하기
 
해당국가에  데이터로밍시 속도가 느리면 임의로 제휴통신사를 변경 해봅니다.(아래는 중국에서 해외로밍 하면서 진행한 화면을 캡쳐한 것입니다.) 방법은 아래 그림을 참고하세요.



시스템선택을 터치하면 경고메시지가 보입니다. 그리고 수동선택후 제휴 시스템을 선택하면 됩니다.

이때 나타나는 시스템을 순차적으로 선택 테스트 해보면서 적절한 시스템을 찾으면 됩니다. (중국의 경우는 차이나 유니콤이 빠릅니다. 현지 사시는분 얘기로는 차이나 모바일은 넓은 망이 갖춰져 있어 음성전화에는 좋지만 나중에 생긴 차이나 유니콤이 데이터통신은 빠르다고 하더군요.)


순서4.  시간확인(현지시간),  속도테스트
 
   로밍전환이 정상적으로 되며 폰상태에 따라 다르겠지만 시간의 현지 기준으로 바뀌게 됩니다. 그래서 화면 잠금 상태에서는 현지와 서울시간을 같이 보여주기도 하고, 아니면 별도로 여러나라의 시간을 보여주는 위젯을 설치 해두면 좋습니다.

아래는 속도 테스트 입니다.


위 캡쳐는 중국 칭다오지역에서 테스트 해봤을때 입니다. 제 폰(모토로라 아트릭스)인 경우는 0.35Mbps 인데 삼성갤럭시폰에서는   1~2Mbps 가까운 속도가 나오더군요.. (갤럭시폰에서는 차이나유니콤의 시스템에 2종이 보였습니다. 추측컨데 스마트폰의 지원 밴드의 문제가 아닐까 싶었는데... 혹 설정의 문제일수도 있습니다.--;)  어째든 이정도의 속도에서도 카카오톡은 물론  바이버(Viber)를 이용한 인터넷 전화도 사용이 가능했습니다. 로밍시스템 선택시 수동으로 바꿔가면서 속도를 테스트를 하면서 잘 맞는 연결을 찾는게 중요합니다.

중국에서 데이터 로밍 해본 소감
중국의 많은 지역을 가본것은 아니고 상해 지역과 청도 지역을 이동하면서 해보았는데. 상해는 비교적 중심으로 갈수록 잘되는 편이고 유명한 건물인 동방명주에 갔을때는 상당히 빠른 속도를 보여주더군요. 그리고 의외로 청도에서는 전지역이 대체로 고르게 안정적인 접속을 보여주었습니다.

 중국의 데이터로밍에 대해서 가기전에 조사해보기로는 별로라는 의견이 많았는데.. 이름이 알만한 도시의 경우에는 실제로 최근에는 꽤 쓸만해진것이 아닌가 싶습니다.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