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한국전자전에 방문에서 볼것중 기대해것중 하나가 스마트워치 입니다.  


스마트워치가 나온지는 사실 꽤 되었지만, 


최근에서야 그나마 쓸만한 웨어러블 스마트시계정도가 되는것 같습니다.


삼성이나 엘지모두 1세대라 할만한 스마트시계를 한번씩 내놓았지만 상징적 의미만있을뿐... 디자인측면에서만 봐도 영 손에차기 부담스러운 수준이었죠.


그런데 이번 2세대는 많이 나아진것 같았습니다.


특히나 엘지에서 나온 G워치R 같은 경우는 전통적인 시계처럼 동그란 모양을 하고 있어 얼핏 스마트워치를 잘모르는 사람들은 평범한 시계로 볼 수 있어. 실제 차고 다니기에 부담이 덜할것 같다는 생각입니다.


아래 실제 착용해서 찍어 본 사진 입니다. 핏이 살아있는것이.. 그냥 시계같고 부담이 적어보이네요.  하지만 이것도 실제착용감은 살짝 큰 듯하긴 했는데. 그것은 아마 제가 평소 시계를 차고 다니는 편이 아니고 그나마 집에 있는 손목시계도 작은 디자인이라 그럴 수 있을것같습니다.


요즘은 큼지막한 손목시계를 차고 다니는 분들이 종종 보이는 것으로 봐선 부담 스런 크기는 아닌것 같습니다.



두번째는 삼성 스마트시계인 갤럭시 기어S  입니다. 


전작인 갤럭시 기어에 비해 좀더 세련된 느낌을 주기는 합니다. 다만 직사각의 각진 느낌은 조금 부담스러웠습니다.





착용감도 약간 겉돌거나 좀 위아래로 부담스러울 만한 형태였습니다.


한편으로는  "나 스마트워치요~ " 하고 뽐내는 듯한데.  취향에 따라 호불호가 나뉘겠지만..


 제경우는 스마트워치를 하더라도... 일반 시계같은 느낌이 좋을것 같아  엘지 스마트 워치 G워치R에 점수를 더 주고 싶었습니다.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

최근 아이폰4의 안테나 게이트와 관련해서 불씨가 사그러들지 않는 가운데. 아이폰5가 이르면 내년 초에 출시될거라는 루머가 있었는 데요.  실제 기능적 변화는 없이 디자인에 변화만 있을 거라면서 관련한 컨셉 이미지 사진이 있어 올려봅니다.


이런 사진을 보면 소프트웨어만 해커가 있는게 아니라 디자인도 해커가 있는게 아닌가 싶습니다. 관련 루머만으로 금방 이렇게 그럴싸한 디자인을 만들어낸다는게 참으로 대단하네요.

미니 아이패드 관련한 출시루머도 있어 더욱 빠르면 9월 말쯤이면 뭔가 잡스로 부터 얘기를 듣게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

이전에 유출정보로 소개되었던 아이팟 터치 4세대의 모양과는 다르게 최근 알려진 새 디자인은 아이폰4와는 다른 기존과 같은 라운드형 뒷 모습을 갖을 것이라는 루머 입니다.




Hardmac으로 부터 이미지 사진을 보면 확실하지는 않지만 라운드 모양으로 보입니다.

 이 사진과 이전에 유출된 정보와 합치면 아이팟 터치4세대는 300만 화소이며 CPU는 다행(?)이도 A4로 업그레이드 되지만 디자인은 아이폰4와는 다르게 된다는 것입니다.

아마도 단순히 아이폰4와는 전화기능 차이뿐이라는 얘기를 듣지 않으려고 몇가지 차별을 가져가는 것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더불어 아이폰4 유저들에게도 구매할 이유를 찾게 해주는것인지도 모르겠네요.

====
관련글
====
아이팟터치4 세대 vs 아이폰4 vs 갤럭시S 스펙(사양) 비교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

구글이 코딩이 필요 없는 앱 디자인/개발 도구를 만들었습니다.

간단하게 소개 내용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구글이 이번에 소개한 코딩이 필요 없는 개발도구는  앱 인벤터(App Inventor) 라는 프로그램으로  내가 구상한 앱을 디자인 하듯이 필요한 화면요소와 동작을 배치하는것 만으로 손 쉽게 앱이 완성됩니다.

앱인벤터(App Inventor)개발 도구 스크린샷



다양한 동작요소 처리를 위한 프로그래밍 위해 코딩을 하는 대신에 그저 관련 요소를 블럭 조립하듯이 맞춰 주기만 하면 됩니다.

상상하고 필요한 것을 가져다 끼워 맞추면 되는 것이죠



예를 들면 위 그림은  버튼 클릭(When Button.Click)이라는 블럭안에  배경색 설정 블럭(set Screen1.BackgroundColor) 을 끼어 넣고 다시 배경색 설정 블럭안에 파란색(color Blue)블럭을 끼워넣는 것으로 원하는 작업(버튼이 눌리면 배경을 파란색으로 바꿔라) 을 표현 하고 있습니다.

앱인벤터에서는 필요하면 퀴즈앱 같은 걸 만들기 위해 데이터베이스를 처리할 수 도 있습니다. 

뿐만아니라  GPS 센서를 이용할 수 도 있고, 폰기능과 연동을 하거나 웹연동도 가능 하다고 합니다.

이것이 가능했던것는 MIT 에서 개발한 Open Block Library 라는 교육용으로 고안된 블럭 프로그래밍 용 기술을 이용했기 때문입니다. 

아직 앱인벤터를 정식 공개한 단계는 아니고 수주 내에 오픈한다고 합니다. 앱인벤터와 관련한 소식을 받고 싶으면  https://services.google.com/fb/forms/appinventorinterest/  접속해서 간단히 e-mail 주소만 넣어주고 관련 정보를 받겠다고 체크해주면 됩니다.

앱인벤터(App Inventor) 우리말로 하면  "앱 발명가" 정도 의미가 될텐데.  발명가라는 말처럼 새로운 멋진 아이디어만 있으면 복잡함없이 새로운 앱을 발명한다는 느낌을 만들게 해준다는 의미로 받아 드리면 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앱인벤터는 [안드로이드의 앱은 마켓없이도 쉽게 유통가능 하다는 점]과 함께 누구나 손쉽게 안드로이드 앱을 만들고 공유할 수 있는 멋진 도구가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예를 들면  자신의 블로그에 직접 만든 안드로이드 앱이라면서 몇개씩 달아놓는 블로거들도 많이 생겨 나지 않을까 싶네요. 블로그 홍보에만 쓰여도 충분히 만족하는 이들도 많을 테니까요.


(앱인벤터를 이용해서 앱을 만드는 영상입니다.)



** 앱인벤터  소개 페이지 링크 입니다. http://appinventor.googlelabs.com/about/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