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등산2013.01.05 08:28


지난 이틀전인 12월31일(http://funnylog.kr/413) 눈보라와 짙은 안개구름으로 영실기암의 장관 보기를 실패하고 나서 1월2일 다시 한라산을 오르면서 가장 걱정은 날씨 였다.


그리고 두명이 아닌 6명이 가게 되고 내가 안내해야 되는 입장이어서 코스도 걱정이었다. 이틀전에는 영실로 오르고 어리목으로 내려왔는데.  오늘도 그렇게 하려면 미리 렌터카를 어리목으로 차량이동을 해두거나 아니면 어리목에서 다같이 버스를 타고 렌터카가 있는 영실로 이동해야 하는 문제가 있었다.


   이전에 알아봤던 내용으로는 영실로 내려오는 코스는 겨울에는 특히나 쉽지 않다고 해서 걱정이었다. 하지만 날씨만 좋다면 영실로 내려오는 것도 큰 문제가 아닐것 같아. 일단 영실로 올라가면서 판단하기로 했다. 


다행이도 이날은 날씨가 정말좋아 영실로 내려오는데 망설임이없었다. 이틀 전 어리목으로 내려오면서 판단한 것은 어리목쪽은 풍경도 단조로와 영실에 비해 볼게 없다는 생각도 한몫했다.

--------------------


영실 주차장까지는 8시10에 도착했다.   


오늘은 등산로 입구까지 가는데 망설임 없이 택시를 이용했다.  6명이라 차량 2대로 이동이다.


등산로 입구에서 단체사진을 찍고 오르기 시작한다.



등산로 사이로 햇빛이 내비친다.



  정상 방향으로 올려다보니 햇살과 함께 어렴풋이 절벽이 눈에 들어온다.  오늘은 날씨가 좋아 멋있는 풍광을 볼 수 있을것 같은 확신이 들었다.



드디어 숲길을 지나 산세가 들어가는 높이다.

영실기암에 대한 설명 안내판에서 바라보니 새하얀 눈덮인 산세가 예술이다.



와~  날씨도 좋고 경치도 좋고




눈덮인 기암절벽



파노라마 뷰(클릭시 확대됨)




올라가는 산길도 눈꽃  세상






눈덮인 기암절벽



그리고 이어지는 눈꽃길..




가까이 본 눈꽃



오른쪽으로 멋진 풍경이 이어지는 등산로에서 한컷


햇살이 정말 고마운 등산길












중간에 이어지는 눈꽃길


마치 사막같은  설원


윗세오름 대피소가 얼마 남지 않은 지점






놀랍게도 사람키 만큼 파내려간 눈속에서 먹는 물이  콸콸 쏟아져 나오고 있었다. 제대로 삼다수가 아닐까?


관련 먹는물 안내문


드디어 윗세오름 대피소.  사발면과 초코파이를 사먹고 내려간다.


아래는 다시 영실로 내려오면서 찍은 풍경. 해가 올라가서 더욱 선명한 장관을 보여줬다.

멀리 범섬까지 보인다.


더욱 또렸해진 영실 기암


입구 가까이 계곡 물이 흐르고


내려와서 입구를 찍었다.



주차장까지는 걸어가면서 하늘을 찍었다. 


등산로 입구에서 주차장까지 내려오는데는 걸어오는데는 30분가량 소요 되었다.




영실코스로 윗세오름까지 오르내리면서 보게 되는 설경은 사실 말이 필요없었다. 
다들 겨울 제주도 여행에서 한라산 등반을 가장 좋았다고 입을 모았다. 
 어디에서 이런 풍경을 다시 볼 수 있을까 하는 생각에 잠겼다.

-----------------------------

겨울 한라산 등반을 한루건너 이틀동안 극적인 날씨 변화를 경험하면서 느낀것은. 

일단 날씨가 좋을때 가자. 날씨만 영실코스왕복이 좋다. 좀 일찍 해뜨는 시간부터 입산하는것이 등산로도 덜 북적이고 사진찍기도 좋다.
 

마지막은 영실로 올라가면서 잠시 찍어본 눈꽃길 동영상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