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러분은 아이폰이나 갤럭시S 같은 스마트폰에서 사진을 찍었을때 이를 PC에서 보려고 하는 경우 어떻게 하시나요. 기본적으로 스마트폰에서는 USB 케이블을  PC에 연결하면 이동식 디스크형태로 접속되어 사진파일들은 선택하여 PC 폴더로 끌어다 놓으면 전송이 됩니다.  이는  다량의 사진파일을 전송할경우에는  매우 효과적이죠.

 하지만 방금 찍은 사진 한 두장을 PC로 전송시켜 사용하고자하는 경우에는 좀 불편합니다.  우선 USB 케이블이 있어야 하고, 아이폰같은 경우에는 USB 케이블을 연결한 뒤에도 ITunes 가 자동으로 뜨는데 이를 닫아주고 PC에서 해당 이동식 디스크를 찾아서 다시 사진폴더에들어가서 기존에 찍은 많은 사진들 가운데 원하는 사진을 찾아내야 하죠. 만일 이때 아이폰에 찍어둔 사진이 많은 경우에는 목록 읽어드리는 시간도 많이 걸리게 됩니다.
 
   그래서 다량의 사진이 아닌  일부 몇개의 사진만을 전송하려고 하는 경우에는 케이블연결하는 번거러운 절차없이 간단하게 파일을 전송할 수 있는 방법이 있어 소개해드리려고 합니다. 바로 드롭박스(Dropbox)라는 웹디스크서비스를 이용하면 됩니다.

출처 www.dropbox.com



그럼  드롭박스에 대해 간단히 설명드리고 활용예를 보여드리겠습니다.

   DropBox 는 웹디스크와 같은 서비스 입니다. 국내에는 네이버의 N드라이브가 있습니다.   둘다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폰과 같은 스마트폰에서도 사용이 가능하고 PC에서는 가상의 드라이브로 사용이 가능합니다만 드롭박스가 보다 다양한 OS를 지원(64비트 윈도우7 지원, Mac,Linux 지원 등)하고, 암호화전송, API 지원들을 제공하고 있어 개인적으로는 앞으로도 다양한 확장성이 높고 보안이 우수한 드롭박스(DropBox)를 선호합니다. 

드롭박스 가입및 설치방법은 간단합니다. 드롭박스(이동클릭)로 가서 사용자 가입을 합니다. 사용자 가입은 간단합니다. 이름, 이메일주소 정도만 넣어 주면 됩니다.  사용자 가입이 끝나면 2GB 의 용량을 제공받게 되고 웹을 통해 파일을 올리고 내려받을 수 있지만 보다 편리하게 사용하려면 PC용 클라이언트와 스마트폰앱을 설치해야 합니다.

여기서는 스마트폰에 있는 사진을 간단하게 PC로 전송하는예로 사용법을  설명드릴것입니다.
스마트폰은 아이폰과 갤럭시S 를 통해 보여 드리도록하겠습니다. 그럼 사용자 가입까지 마친이후 부터 진행하겠습니다.

1) 윈도우 OS를 사용하는 PC에서는 먼저 아래 그림을 클릭해서 다운로드로 

이동해서 프로그램을 다운로드 받고 설치합니다.

PC용으로 설치하고 나면 라이브러리 -> 문서 -> My Dropbox  경로가 생성됩니다.



이렇게 프로그램 설치를 마치고 My Dropbox 경로가 생성되면 이제 파일을 드롭박스로 업로드 하기 위해서는 해당 경로에 파일을 옮겨 주기만 하면 됩니다. 그렇게 되면 Dropbox 프로그램은 백그라운드서비스로 동작하다가 자동으로 서버로 전송하게 됩니다.  이는 반대로 다른곳에서 자신의 Dropbox 로 파일을 전송한경우에는 자동으로 해당 디렉토리로 내려받게 됩니다.  즉 My Drobbox 폴더는 항상 자동으로 서버와 동기화를 하게 되는 것입니다.

2) 그럼 이번에는 아이폰, 안드로이드폰에서  각각 앱스토어와 구글마켓에 접속해서 Dropbox 를 검색해서 앱을 설치합니다. 


아이폰이나 안드로이드폰에서 바로 검색해서 설치해도 되며

아이폰은 http://itunes.apple.com/us/app/dropbox/id327630330?mt=8  경로에 접속해서 아이튠즈를 통한 설치를 할 수 도 있고



구글 안드로이드 계열 스마트폰(갤럭시S 시리즈등)은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com.dropbox.android&hl=ko

접속후 다운로드 하거나  구글플레이스토어에서 'DropBox'를 검색하면 됩니다.


이제 PC와 스마트폰에 설치를 마쳤다면 이 글의 목적인 사진을 PC로 전송해보겠습니다. 
전송방법은 스마트폰에서 Dropbox 앱을 실행한뒤 스마트폰에 저장된 사진을 Dropbox로 서버로 업로드 해주면 됩니다. 그러면 전송받는 PC에서는 자동적으로 Drobbox 서버로 부터 신규 등록된 파일을 자동으로 내려받게 됩니다.

말보다는 동영상이 쉽겠죠. 아래 간단히 설명을 드리기 위해 동영상으로 만들어 보았습니다.



영상은 아이폰기준이지만 안드로이드폰에서도 별반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그럼 드롭박스로 보다 스마트하게 스마트폰을 활용해보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
IT2010.09.11 14:47

 이제 전세계적으로 소셜네트워킹 서비스는 대세가되는것 같습니다. 국내에는 트위터를 시작으로 최근에는 페이스북까지 미국에서 시작된 서비스가 국내 토종 포털을 위협할것이라는 얘기까지 나오고 있지요.

 사람들은 소셜네트워크가 필수라며 너도 나도 트위터에 페이스북까지 하면서 외부 사람들간의 네트워크를 만들어가고 있는지는 모르겠지만  정작 내가 입력한 나의 생각, 정보, 데이터 들은 새로운 서비스가 생겨 날때 마다 여기저기 흩어져 버리고 있습니다. 그리고 시간이 지나면 잊혀지고 말지요. 이들을 다시 활용하면 좋겠지만 그러기에는 너무 산재해 있어 불편합니다. 

   이러한 인터넷을 통한 개인이 기록한 모든 데이터를 찾아 준다면 어떨까요? 이를 가능하게 하는 서비스가 나왔습니다. 바로  새로운 개인 기록 검색 서비스인 Greplin 입니다.

  Greplin은 현재 총 12개의 서비스 (Gmail,facebook,twitter,dropbox,Linkedin,Google Calendar,Google Doc, Salesforce,EVERNOTE,box,Basecamp,Google voice)에 대한 검색을 제공하고 있습니다. 

  사용방법은 Greplin에 간단히 이메일 주소와 패스워드만 넣어주면 바로 가입은 끝나고, 실제 검색대상을 색인할 수 있도록 대상 서비스별로  접근 허가를 해주면 되는 식입니다.

화면별로 진행 과정을 정리해보면.

  먼저 가입하기 입니다.  www.greplin.com 에 접속해서 아래 그림에서 Register Now 라고 되어있는 부분에 email 주소와 원하는 패스워드를 넣고 [Register] 버튼을 클릭합니다.

가입 전 화면, 네모 안 에 이메일주소와 패스워드를 넣으면 바로 생성.



 아래 그림 처럼 가입 등록하고 나면 검색가능한 서비스 아이콘들이 보입니다. 여기에서 원하는 서비스(Gmail, facebook 등)를 선택 한뒤 대상별 로그인 후 접근허용을 해주면 됩니다.



접근허가를 해주면 Greplin 은 해당 서비스에 접근하여 데이터를 수집하고 Indexing을 시작한다. 최초 데이터및 인덱싱하는 시간은 많이 소요된다. Greplin는 최초 작업이 끝나면 등록한 email로 알려주기 때문에 기다려야 합니다.



 접근 대상에 대한 인덱싱 작업은 완료가 되지 않았더라도 다른 서비스에 대한 작업을 추가 요청이 가능하므로  필요한 대상들을 차례대로 클릭해서 접근 허가처리를 해주고 기다리면 됩니다.

그리고 작업이 완료되어 검색이 가능한 시점이 되면 사용자에게  메일로 알려준다고 합니다.

저 같은 경우에는 9월 2일 첫 계정등록하고 9일만인 9월 11일에 사용가능 메일이 왔습니다.
(아직은 private beta 기간 이라서 그런것같습니다.)

그래서 접속을 해서 몇가지 검색을 해보았습니다.


그런 아쉬운것은 (예상되기도 했지만) 한글은 지원되지 않았습니다. 영문자만 되는데 이부분도 실시간 검색수준으로 인덱싱이 되는것은 아니라 페이스북, 트위터, 드롭박스 세곳에서 동시에 조회되는 상황을 만들어 보려고 했는데 잘 안되더군요.. 그래서 그림처럼 아무거나 조회되는 상황을 캡쳐해 봤습니다.

그래도 인덱스는 수시로 진행이 되는것으로 보여 한글 지원만 제대로 된다면 여러가지로 쓸모가 있을듯합니다.


아래는 Greplin.com 에서 제공하는 데모 영상 입니다.

Greplin Demo from greplin on Vimeo.




Greplin(그랩린?) 이란 이름은  아마도  Unix like OS의 파일찾기 명령어의 grep + lin 의 함성어가 아닐까 하는 추측을 해봅니다. Unix에서 편리하게 사용되는 grep 이란 명령어처럼  여러가지 개인 데이터가 쌓이는  사이트에서 사용자가 원하는 정보를 빠르게  찾아주겠다는 의미로 보입니다.

  한편 미국에서는 OpenAPI를 통한 이러한 인터넷 비즈니스가 가능하다는 현실도 국내 상황을 볼때는 참으로 부럽기도 합니다.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