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자녀교육2015.05.22 06:30

부모들이 자녀들에게 바라는것 첫번째를 꼽자면 공부! 가 아닐까 싶네요... 


공부다음으로 아이들이 많이 해줬으면 하는게 책읽기 일것같은데요. 사실 공부도 재미들이면 재밌지만, 책읽기가 그나마 공부보다는 좀더 쉽지 않을까요?


 요즘은  여러가지  다양한 방식의 책이 많이 나와서,  책을 좋아하는 아이들에게는 최고인데요.  그럼에도 불구 책을 않읽는다면?


하루종일 스마트폰으로 게임만 하고 있다면,  스마트폰을 뺏긴 아이가 심심하다고 할때 쥐어줄만한 책을 소개해볼까 합니다.


 소개할 책은 구스범스(goose bumps) 입니다.


  이책을 알게된 계기는 초등학교 다니는 작은애가 학교 도서관에서 한권을 빌려다 보더니 책을 사고 싶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면서 도서관에서는 인기가 좋아 빌리기 쉽지 않다는 얘기를 하더군요.  그리고 같은 책을 본 중학생인 큰아이 또한 재밌다며 하길레 인터넷에서 책에 관해 찾아보았습니다.


구스범스(goosebumps)의 의미는 추위나 공포로 나타나는 소름 이라는 군요.  


1992년에 처음 출간하여 30여년간 100권이넘는 시리즈물로 나왔다고 합니다.



국내에는 현재 11권까지 나온것으로 알고 있구요.  



 마침 10권까지 세트가 최근 가격조정으로 할인 되어 저렴하게 판매하고 있는 걸 확인하고,  큰맘(?) 먹고 구매 해버렸네요.



가격은 현재 시점 기준 10권에 59,400원 이네요.  각 인터넷 도서판매점에서 할인쿠폰이나 상품권을 이용하면 좀더 저렴하게 구매가능합니다.


어째든 구매를 해줬더니.  아이들이 정말  미친듯이 빠른 속도로 읽어 내려가네요. 평일은 하루에 1권, 주말에는 2권씩 읽으면서 거의 1주일 만에 다읽어 가는 것 같습니다. 




책 내용이 어떤지 하고 1권을 읽어 보았는데.  소개 만큼 그리 무섭거나 내용도 너무 지나친듯 해보이지는 않아 초등학생 수준에서 적절해 보이네요. 


글의 표현수준이 너무 낮거나 하지않고,  유치하지도 않아  책을읽음으로 문장력높이고 이해력 상상력을 높이는데도 좋을듯합니다.


특히나 가장 중요한것은 아이들이 정말 재미있어한다는것이고, 책읽는 즐거움을 깨우친다는데 가장큰 의의가 있지 않나 싶네요.


책읽기를 싫어하는 아이가 걱정되신다면 한번쯤 권해보길 추천해 봅니다.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