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운동/건강2015.06.29 14:43

감기는 예방 백신이 없다고 하죠.


   감기바이러스는 워낙다양하고 변이가 끊이없이 생겨나기 때문에 일정기간을 두고 크게 확산되지 않는한 예방백신을 만들기도 어렵거나 만들만한 가치가 없기도 합니다.


그래서 감기에 걸려서 콧물이 나고 기침이 나고 목이 아프면 병원에 갔을때 어떻게 해주나요..?


그냥 콧물 안나오게 해주는약, 기침 가래 가라앉는약, 목이 덜아프게 해주는약을 줍니다.  그러니까 바이러스를 무찔러서 몸이 나아지게 해주기 보다. 바이러스를 이겨내는 과정에서 나타나는 고통스런 증세를 완화 시켜주는 일종의 진통제인거죠.  엄밀히 치료제라 말하기는 어렵습니다.


따라서 바이러스를 이겨내는 일은 신체 결국 스스로 저항력으로 버텨 이겨내야 한다는 것입니다.


이 바이러스 저항력인 면역력을 키우려면 신체 저항성이  좋은 상태를 유지하려고 해야 합니다. 


신체 컨디션을 좋게  하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겠지만 제 경험에 비춰보면 그것이 1차는 체온유지인것 같습니다.


체온을 따뜻하게 해야 합니다.


우리는 이미 어릴때 부터 부모님에게 추우면 감기 걸린다는 얘기는 많이 익히들었습니다. 하지만 간과하고 있습니다. 


   여름을 사이에두고 계절이 바뀌는 늦은봄이나 이른 가을, 낮에는 몹시덥던 날씨가 밤늦게 새벽에 가까우면 많이 추워지지만 문을 열어 놓고 자다가 감기걸리는 경우도 그렇죠.  


  따뜻한  체온을 유지하려면 약간 덥게 살아야 합니다. 쾌적한 온도를 찾으려고 하다보면 체온이 뺏기는 상황에 노출되기 싶습니다. 


덥다고 차가운 음료를 좋아하고, 심지어 겨울에도 찬음료를 좋아하는 사람들은 감기에도 잘걸립니다. 


낮은 온도는 바이러스는 살기좋고,  사람의 저항력은 떨어지는 원인입니다. 


이 두가지 상황이 같이 만나면 하룻밤사이에도 쉽게 감기가 걸리는 것이죠.



감기에 잘걸리는 편인가요?  


열대야가 있는 한여름이 아닌 경우를 제외하곤 잠자기전 창문을 닫고 잠자리옆에 덮을 수 있는 이불을 준비해두며, 


찬물보다는 따뜻한 물을 조금씩 드세요. 물론 덥고 후텁지근한것이 불편할 수 있겠지만,


감기에 잘 걸리지 않는 몸을 만들어 줄겁니다. 


   저역시도 따뜻한 녹차를 즐겨마시면서 부터는 감기에 안걸리고 있네요.


 따뜻한 물을 마시기 시작한 이후 최근 몇년간 감기한번 안걸리고 지내는것 같습니다.


  녹차는 그 자체로도 항바이러스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따뜻한 녹차는 더더욱 좋습니다. 



겨울에서 봄이되는 환절기,  남들보다 두꺼운 옷을 좀 더 입으면 됩니다. 


봄에서 여름이 되는 환절기, 낮에 좀 덥더라도 자기전에 큰 창문은 닫고 잡니다. 


여름에서 가을이 될때, 약간 덥더라도 잠자리를 이불을 잘챙기세요.



약간 덥다고 느낄때의 체온이 면역력에는 훨씬 좋습니다. 





따뜻한 물을 즐기세요.  중화권에 여행가면 식당에서는 항상 따뜻한 물을 줍니다.   날씨가 우리보다 더운곳에서도 그렇죠.


그런데 따뜻한물을 마시게 되면 음식이 입맛에 안맞더라도 뭔가 중화되고 회복되는 느낌입니다. 


우리도 예전에는 식당을 가면 따뜻한 보리차를 주었던것 같은데, 언제부턴가 정수기 등으로 바뀌면서 항상 찬물을 내놓는게 기본이 된것 같습니다. 


그러면서 찬물에 익숙해지고  따뜻한 물과는 멀어지는 것 같습니다.



체온이 낮으면 면역력저하로 인한 여러가지 질병의 원인이 된다고 합니다.  감기는 그 시작이겠지요.



참고할만한글 

====

면역력 높이는 체온 1˚C의 비밀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
TAG 감기, 체온
건강/운동/건강2015.06.06 08:20


감염성 질병의 원인으로는 세균(박테리아)와 바이러스가 있습니다.


  원인균이나 원인바이러스에 따라 직접적인 항생제나 항바이러스제를 이용해서 치료를 할 수 도 있지만, 다양한 변종 세균, 변종 바이러스등의 출몰로 인해 이 모든 원인자(항원)에 대한 직접적인 치료제가 나오기는 힘듭니다. 감기가 걸려 기침이 나오면  기침을 멎게 해주는 약, 가래가 생기면 가래를 멈추게 해주는약, 머리가 아프면 두통(진통제) 같이  통증을 완화해주는 정도에 약을 주는 방법뿐으로 결국 본인이 그 병원체를 이겨내야 합니다. 


  원인균이나 원인바이러스 같은,  몸안에 본래있어야할 세포나 물질이 아닌 것(항원)에 대항 하는것을 항체라하는데 이러한 항체를 잘 만들어낼 수 있도록 해주는것, 충분한 항체를 만들어 낼때 까지 버틸 수 있는것이 결국 면역력이 되는 것이죠. 


이러한 면역력을 키우는데 도움을 주는 방법이 없을까 하던  면역력을 증가시킨다는 음식들을 찾아보았는데 참 다양하고 많은 음식들이 있더군요,  이중 특히 외부로 부터 침투한 바이러스로 부터 우리몸을 지키는데 안티바이러스  효과가 있다는 것들 중  비교적 접하기 쉬운것만 정리해봤습니다.



1. 생마늘, 생양파




   마늘은 알리온과 알리신이라는 성분이 들어있습니다. 알리신은 직접적으로  항 바이러스 및 항균효과가 있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독감 바이러스인 인플루엔자에도 효과가 있다고 합니다. 독감에 효과있을정도로 먹기위한 가장 좋은 섭취 방법은  3~4시간 마다 1개씩 싶어먹는거라고 하는데 냄새 때문에 쉽지는 않을 듯합니다. 먹기가 어려우신분은 꿀과 함께 먹어도 효과가 있다는 군요. 


 한방에서는 마늘을  빈속에  먹으면 위에 부담이 될 수 있다고 하고, 하루에 3~4개 정도만 먹도록 권합니다. 


    평소에 음식을 만들에 많이 넣어서 예방 차원으로 먹는 습관을 드리는게 좀 낫지 않을까 싶습니다.


  마늘의 알리신은 비타민 B1과 결합하여 몸안에 효과를 지속시킨다고 합니다. 피로와 스트레스 회복에 도움이 되는 비타민 B와 어울린다니 면역력 증가되는것은 당연하겠네요.


 생양파 역시 마늘 처럼 알리신이 들어있습니다. 양파나 마늘은 익혀먹어도 좋기는 하나 생으로 먹을때 비타민 B나 알리신을 많이 섭취할 수 있다고 합니다.



2. 블루베리류




  블루베리같은 베리종류들이 항산화 성분이 많이 들어 있어 독감바이러스등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고 합니다.

먹는 방법은 하루에 반컵(125mL)정도 꾸준히 먹는게 좋다는 군요. 


 블루베리가 가격이 싸지는 않은데,  요즘은 냉동블루베리도 많이 나오니. 저렴할때 사두고 조금씩 먹으면 될것 같습니다.




3. 녹차





 일본 국립의약품식품위생 연구소 녹차의 항 독감 바이러스 연구결과,


   우리몸에 외부로 부터 바이러스가 유입되어 세포에 침투한뒤 증식을 하게 되면 독감증세가 나타나는데 이때 녹차의 카테킨 성분이 독감 바이러스의 정상 세포에 들러붙는것을 막아 원천적으로 봉쇄를 한다고 합니다.


  국내 연세대 성백린 교수팀 연구에서도 녹차의 다양한 폴리페놀 성분이 인플루엔자(독감)바이러스 불활성시키는데 효과가 있다고 발표를 했었네요.


  중국연구테스트에서는 HIV 바이러스에도 일부 효과가 있었다고 합니다.


 녹차 섭취시 주유할것은 카페인과 타닌산입니다.  임신과 모유수유중에는 녹차의 카페인성분이 엽산수치에 영향을 줄 수 있어 피해야 하고, 일반인도 2~3잔 이하정도만 마시는게 좋다고 합니다.



끝으로 위 음식들은 보조적 수단입니다.  독감질환등의 의심될때는 병원치료가 우선입니다.



참고링크

============

세균과 바이러스 차이 funnylog.kr/557


http://www.ion.ac.uk/information/onarchives/vanquishingviruses

http://www.besthealthmag.ca/best-you/cold-and-flu/5-flu-fighting-foods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