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낚시2012.01.07 22:53

잡는 사람 보기힘든. 지나 다니는 송어도 보기 힘든



 1회때다녀오고   2회였던 제작년 가평 자라섬 송어축제에서 즐거웠던 기억이 있어  작년에도 가고 싶었지, 구제역으로  송어축제가 취소되어 무척 아쉬웠었는데. 드디어 올해 다시 찾은 송어 축제, 1월 6일 개장하여  이틀째인 토요일에 다녀왔습니다.  토요일이고 해서 예상대로 많은 분들이 찾았더군요.. 

 
  기대에 부푼 마음에 표를끊고 9시 오픈을 기다렸습니다.  송어낚시는 자리를 잘잡는게 중요하다보니 좀 일찍 나섰죠. 

  그리고 들어간 낚시터, 그때 부터 조금씩 다른 것들이 보였습니다. (아래 1~3번은 나쁜 것이 아닌 다른 것입니다.)

1. 개인천공 금지 
     예전에는 얼음구멍을 직접 뚫도록 쇠파이프로된 끌을 여기저기 두고 알아서 뚫으는 식이었습니다. 물론 중간 중간 도와주는 분들이 대신 뚫어 주기도 했지요. 그러다보니 구멍이 좀 무질서(?)하게 뚫어져 있는 경향이 있긴했지만 그래도 원하는 자리를 만들수있었던것 같은데 이번에는 일정한 간격의 구멍만 사용가능했습니다. 그래도 안전을 생각한다면  좋아진점일듯 합니다.

2. 낚시터는 총 4개 이고  1~3번 낚시터 중 입장시 알아서 선택 (4번은 가족 또는 연인 예약 낚시터)
  전에는 매표 시점에 낚시터를 고르게 해서 처음부터 분산관리를 했는데 이번에는 알아서 들어 가는 식이었습니다.  제대로 분산이 될지 의문입니다.

3. 낚시터에 음악방송 진행
  라디오 처럼 사연과 신청곡을 받고 틀어주는 방송이 생겼습니다. 중간 중간 안내사항 공지도 진행합니다. 초반에는 들을만 한데... 송어가 안잡히는 상황에서는 조금 짜증 스러울수도 있습니다.(^^) 

4. 송어 방류 위치 변경및 방류량
   이부분은 사실 좀 불만이었는데 송어 방류를 전에는  장내에서 하다가 이번에는 위치가 바깥쪽에서 하는 것으로 바뀌었는데 이건 그렇다고 하더라도 결정적으로 방류량과 횟수가 너무 적었습니다.  제생각에는 양을 잘 나눠서 수시 방류를 해야 행사장에 일찍왔다 갈 사람도, 늦게온 사람도 고르게 잡는데..  실제는 하루종일 버텨야 겨우 2시쯤 한차례 방류를 봤습니다. (뭐 일하는 사람은 편하겠지죠.)

      오픈해서   입장하자마자 스태프에게 송어풀어냐고 물었더니 "그렇다"고 했지만 아마 전날 풀어놓은 송어를 말하는듯 했습니다.(시작할때 송어방류되는걸 못봤으니까요.) 상황도 전과 비교하면  예전에는 얼음 밑으로  수시로 송어가 다니는게  보였다면, 이번에는 잡는 것은 둘째 치고 지나다니는것 자체가 보기 힘들었습니다.   결과도  제작년엔 자리만 좋으면 오전에만 7마리를 잡았던 조과와는 너무나도 현저하게 차이나는 상황이었습니다.

   그러다보니  슬슬 재미없는 상황으로 진행되고 있고, 제눈은 얼음 밑을 보는게 아니라 언제 방류하나 하고 목빠지게 밖에만 쳐다 보게 되더군요.      그러나  낚시터는 입장제한이 될정도로 많은 사람이들어온 상황이고 구멍조차 모자라는 상황이 되었는데 안내방송에서는  예상치 못하게 많은 인원이 왔다고 하고 양해해달라는 말만 반복될뿐 오전내내 나머지 제가 있던 2번 낚시터에는 송어 방류를 하지 않았습니다.(1번 낚시터에는 오전에 한차례 있었구요)   게다가 좀더 화가났던것은 이후  방송으로 계속 방류를 진행중이라고 말은 하면서 정작 방류하러온 차량은 안보인다는 것이었습니다. 그래서 어디 안보이는데서 방류하나?  그런데 물고기는 오후 2시가 다되도록 잡는것은 둘째 치고 지나다니는것 한마리도 못봤습니다.   물론 옆에서 아주 띄엄 띄엄 잡는 분들도 계셨지만 정말 띄엄 띄엄이고 다들 뭐가 보여야 잡는거 아니냐는 푸념들 뿐이었습니다. 

  하다 지쳐 그냥 갈까하던 중 오후 두시가 되서야 진짜 방류를 하더군요. 결국 그동안 방류를 계속 하고 있다는 말은 사실이 아니었습니다.  아니면 방송담당자가 모르고 한소리던지. 어째든 2시에 딱 한번 있었던 방류를 하면서는 방송으로 엄청나게 많이 방류할거라고 연신 말하는데 정작 몇통 붇고 가더군요... 그리고 "2번 4번 낚시터에 방류했습니다." 말만 반복이었습니다.  바꿔얘기하면 결국 '아까 계속방류중이라더니 1번 낚시터에만 방류한게 맞군' 하고 확인 시켜준것 밖에 없었습니다.   어째든 방송하는 관계자는 아주많은 양을 방류 했다고 합니다. 하지만 역시나 이후 송어가 잠깐 조금 보이는듯 했지만 입장객에 비해 너무 터무니 없이 적은 양의 송어로 인해  더이상 예전에 느꼈던  가평송어축제가 아니었습니다.  이번에 방송에서 계속 사람이 많다고는 했지만 예전에도 주말 많을때는 비슷했고, 낚시터 매진 상황에 과 인원정도에 따른 대비가 없었다는건 좀 이해가 안됩니다. 

    일찌감치 매진될정도로 많은 인원 방문에도 불구하고 한차례만 있었된 송어 방류. (오전에는 1번, 오후에는 2,4번)

송어가 비싸진건지, 축제 취지가 바뀐건지, 운영진이 바뀐건지, 어째든 더이상 예전의 방문객에 만족을 주는 풍족한 가평송어축제가 아니었습니다.   주말 개장 시작을 전날 잡다 남은 송어로 출발한것부터가 납득이 안됩니다.

그리고 결국 일반낚시터 만석으로 추가 입장객을 받지못하자  일반 낚시객을 가족 예약으로 낚시터로 보내는 상황까지 발생하던데 
이것은 정말 기본이 안된 처사 같습니다. 

  좀전에 들어가본 가평자라섬 송어축제 홈페이지 자유게시판에는  아니나 다를까 많은 오늘 후기는 모두 불만만 잔뜩 올라와있네요... 글목록 편집없이 올려 봅니다.


위 게시물들에 어떤 답변이 올라올지 아니면 삭제 될지 모르겠지만..

그나마 가까우면서도 좋았던 가평 송어축제, 이제 다른곳으로 발을 돌려야 할까 봅니다.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