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낚시2016.01.06 16:24


  갑오징어 낚시를 끝으로 겨울이 들어서면서 연안 바다낚시는 힘들어진관계로... 내년 시즌까지는 낚시를  미룰까 하다 최근 송어낚시에 관심을 갖게되어 가까운 낚시터를 알아보니 송어 잡이터가있어 출조를 해보았네요.


보통 잡이는 3만원(3마리까지), 손맛 릴리즈는 2만원정도 비용을 받더군요. 일부 마리수 제한 없이 잡이를 하는데도 있긴하던데 그만큼 거의 방류를 안하더라는...


일부 낚시터는 오후 2시~3시 이후 출조시 1만원정도 깍아 주기는 하는데 아무래도 그만큼 재미가 없더군요.


처음 한두차례 거의 꽝 (거의 라고 한건 물렸는데.. 올리다 털리는 경험)이다가 감좀 잡고나니 비교적 쉽게 즐길 수 있는게 송어 낚시인것 같네요.


최근에는 러버지그라고 하는걸 저렴하게 직접만들어서 출조를 했었는데. 이게 의외로 잘먹히는 바람에 재미를 좀 느꼈었네요.


평일날 휴가 내고 갔었던게 잘 맞아떨어진것 같기도 하고.


그때 낚시하면서 찍은 동영상이 있어서 공유해보려고 올려봅니다. 




송어 낚시터 전경




잡혀 올라온 송어, 송어낚시터 손맛터에서는 고무(실리콘)뜰채를 사용해야 합니다.





새로 송어를 자주 방류하는 곳은 아무래도 손쉽게 잘 물기도 하고, 힘도 좋은것 같습니다.

유명한 송어터는 가보면 의외로 별로 였던것 같아요.

아래는 이날 낚시하면서 일부 찍은 영상이에요.. 


송어 낚시 매력은 가까운 곳에서 손맛을 즐길 수 있다는게 아닌가 싶네요.

물론 입장료는 내야 하지만.. ㅎㅎ

이날 사용한 장비는  1000번릴,  EUL 로드, 1.2호 라인 , 러버지그, 커틀웜이 었네요.



아래는 위와 같은 영상인데 네이버에서 스트리밍 됩니다.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