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낚시2015.11.27 12:00


주꾸미, 갑오징어 가을시즌 막바지가 되니 사이즈가 커지면서 빨판의 힘도 좋아 지네요.


그러다 보니 입질을 받고 챔질을 하여 끌어당기는 과정에서 발앞까지 거의 왔는데 돌밭을 만나면 주꾸미가 척 달라붙어서는 떨어지지가 안네요.. 


그러다보니 이과정에서 라인의 텐션을 풀어버리면 도망가 버리고, 힘으로 당겨버리면 다리만 끊어져서 올라오네요.





이렇게 몇 번 경험하다 보면 약간 짜증(?)이 나기도 하는데 딱히 방법은 없는 것 같고 빠르게 랜딩하는게 상책인것 같습니다.


갑오징어 역시 오다가 털린적이 있기는 한데, 


문제는 얼마나 빠르게냐 인데,  물위에서 튕기지 만 않는 정도면 최대한 빠르게가 좋은것 같아요.


너무 빠르게 감아서 물위에서 물수제비 뜨듯 튕겨지면 쭈갑의 의도(?)와 상관없이 튕겨져 나가기 때문에 그정도만 아니라면 최대한빠르게,


어떤 분은 갑오징어 먹물이 입질한곳에 가능하면 남지않도록 빨리감으라는 분도 있더군요.


그래서 종합해보면  제경우도 빨리감다가 털려본 경험보다 천천히 감다 놓친경험이 많았기 때문에 가능한 빨리 감는게 좋은것 같습니다.



다리만 내어주다 결국 같은포인트에서 다시 올라온 녀석...올라와서 보니 다리가 2개가 짤린 상태 이더군요.


주꾸미는 에기에 걸린상태로 공중에 떠있으면 그대로 매달려있는데, 돌위등에 올려놔버리면 바로 빠져 나갑니다.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