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낚시2015.11.14 16:00



갑오징어 낚시를 할때 중요한것이 갑오징어의 입질을 알아내는 거죠. 


일반적으로 해안가 갯바위등에서 갑오징어낚시를 할때  캐스팅 후 에기를 바닥에 찍고 조금씩 끌어오면서 액션을 주거나 기다리게 되는데


이 과정에서 갑오징어가 에기를 잡았는지 파악해야 합니다. 방법은  보통 두가지가 있는것 같습니다.



첫번째는 에기를 바닥으로 끌어오는 과정에서 갑오징어가 올라타게되면 마치 밑걸린듯 버티게 됩니다. 이때 이것이 실제밑걸린것인지 주꾸미나 갑오징어가 버티는건지 알기가 쉽지 않는데  은근히 당겨서 끈적이듯 버티는게 감지될 수 도 있지만, 강하게 버티는 경우에는 실제 밑걸림과 구별이 어렶습니다. 




그래서 밑걸린듯한 느낌이 들면  일단 적당한 힘으로 챔질을 해서 알아내는 수밖에 없습니다. 


이때 주의할점이 있는데 너무 센힘 챔질을 해버렸을때  알고 보니 돌에 걸린 진짜 밑걸림이면 채비만 손실 될 수 있고,  


갑오징어가 잡고 있는 경우라도 다리만 올라 올 수 있습니다.


챔질을 했는데 묵직하게 달려오면 주꾸미나 갑오징어가 걸린거라 보고 랜딩을 하면 되는것이죠. 이때는 수면위로 올라와 봐야 주꾸미인지 갑오징어인지 알 수 있습니다.


두번째는  갑오징어의 입질을 느끼는 것입니다. 


이것은 사실 갑오징어 낚시를 처음시작했을때는 감지 하기 어렵습니다.  


하지만 로드끝에 잘 집중해서 액션을 주고 기다리다보면 분명하게 갑오징어의 쭉 당기는 입질을 


느낄 수 있습니다.  '쪽' 하고 당기는 입질은 한번만 올 수 도 있고, "쪽, 쪽, 쪽" 하고 여럿차례 오기도 합니다. 


갑오징어가 "쪽" 하고 당긴뒤에는 한템보 쉬면서 완전히 에기를 품도록 한뒤에 챔질을 해주면 됩니다. 





  갑오징어 하시는 분들중에 어떤분은... 활성도에 따라 입질이 있다고 하는데,  갑오징어의 입질을 느끼면서 잡다보니 처음느끼기 시작할때는 잡는 갑오징어의 반정도는  입질을 느끼며 잡다 점점 입질을 느끼는 비율이 높아 5마리 잡으면 한 3~4마리는 입질을 느끼게 되는것 같더군요.  

   그래서 드는 생각은  활성도의 문제가 아니라  갑오징어는 거의 늘 입질을 하지만 다만 이걸 느낄 수 있는 라인의 적당한 텐션과 로드의 상태가 되어있느냐가 중요한것 같습니다.  갑오징어의 입질방향과 라인을 당기는 방향하고도 상관이 있겠죠.    갑오징어의 크기랑도 별 상관없었고요.  작은 애갑이든 대갑이든 입질은 비슷했습니다.


주꾸미의 경우에는 바로 올라타는 식이라 은근히 당겼을때 끈적하게 따라 오는 경우  바로 주꾸미라고 알아 챌 수 있기도 합니다만 이것도 경우따라 강하게 버틸땐 파악하기 어렵죠.  갑오징어가 올라타서 버틸때도 파악이 쉽지는 않기때문에  일단 걸리듯하면 적당히 챔질을해서 알아보는게 확실한것 같습니다.


아래 영상은  시화방조제(시방)에서 갑오징어 낚시를 하면서 찍은 영상인데, 밑걸린 듯한 느낌으로 잡아낼때와 갑오징어의 입질을 정확히 캐치해서 잡아내는 두가지의 영상을 같이 넣었습니다.  큰 화면에 1080p  고해상도로 보시길 권합니다.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