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여행2014.08.12 13:37

8월2일 태백 해바라기 축제에 다녀왔네요. 가족들 데리고 나름기대에 부풀어 갔었는데. 


입구에 보이는글... 태풍으로 인해 해바라기가 쓰러졌다는 내용이었습니다.  


분명 홈페이지에 없던 내용이 현장에 가니까 있네요.  이런!

(지금홈페이지 가보니까. 뒤늦게 8월7일자에 안내공지가 올라오긴했네요. )



어째든 먼 길(4시간가량)달려 간곳이라 안갈 수 도 없고해서 입장을 하는데.  입장료가 인당 5천원.. . 헉!  


꽃구경하는데 5천원...  비싸긴 한데. 이미 현장에왔고,  그래도  해바라기만 좀 괜찮아 다오 하는 마음으로 입장을 했는데.


해바라기들이 말도 안되게 다 쓰러져 있네요...  사진찍을 만한 곳을 찾아 헤매지만...  몇몇 일부 빼놓고는...  정말 안타까운 상황이었습니다.






그런데 이곳은 이러한 상황임에도. 가격할인 없이 입장료 다받고 있고,  찻집에서 차 사먹으라는 할인권 1천원짜리만 표에 붙어있는 어설픈 상술만 보이더군요.





차 값도 저렴한것도 아니고,  같이간 식구들은 너무비싸다며 한소리를 해댔는데.. 정작 가자고 했던 당사자인지라.... 조용히 입다물고 나왔는데


정말.. 비추입니다.


  물론  태풍에 쓰러진 해바라기가  주최측의 잘못은 아니나, 그렇다고해서 대부분이 쓰러진 꽃밭에 입장시키면서 입장료를 다받는다는 것은 마치,  과수농사지은 농사꾼이 태풍때문에 떨어져서 상처난 과일을 태풍때문이니  제값 달라는것과 마찬가지 아닌가 싶습니다. 






그리고 태풍이아니었어도, 해바라기 축제라는 말은 좀, 적절치 않아 보입니다.  그저 돈 받고 입장하는 해바라기 밭이라고 해야 하지 않을까 싶네요.


제주도에 가면 돈받고 사진찍게 하는 유채밭들이 종종있는데,  그것과 무엇이 다른것인지 모르겠네요. 


  해바라기에 대한 지식을 전달하는 것도 아니고, 해바라기로 농업을 하는 태백지역 농민을 위한 홍보의 장도 아니고, 그저 돈 밭는 꽃밭이라고 해야 하지 않나 싶네요.


  게다가 당장의 돈벌이에만 연연하여. 태풍으로 볼것 없는 해바라기 밭 상황을  제때 공지하지 않고, 극성수기 넘기고 나서 뒤늦게서야 홈페이지에 공지하는 행태도 정말 어처구니 없다 하겠습니다. 


 그리고 이런 축제수준을 홍보하는 공중파 TV방송 신뢰도 수준도 안타깝네요.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강원도 태백시 황연동 | 해바라기 축제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