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냅틱스는 대부분의 노트북에서 기본으로 포함하고 있는 터치패드에 대한 원천기술을 갖고 있는 회사입니다. 터치패드이전에는 트랙볼을 노트북에 장착했었지만 시냅틱스의 터치패드를 노트북에 활용하기 시작하면서 부터는 노트북에서 트랙볼은 사라진 기술이 되었습니다.

   시냅틱스가 스마트폰에서도 비슷한 입력장치 혁명을 일으킬지도 모르겠습니다.  최근(10월 13일 수요일) 시냅틱스는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폰7 에서 직접 OS 차원에서 클리어패드(ClearPad)기술을 지원하기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원문글 보기)

 시냅틱스의 클리어패드는 모바일 디바이스의 디스플레이에 적용되는 정전식 터치 센서 패널을 말합니다. 세계최초의 클리어 정전식 터치 스크린 센서도 바로 시냅틱스의 클리어패드 입니다. 그리고 클리어패드(싱글터치)를 처음 적용했던 휴대전화는 2006년 LG의 프라다폰(KE850) 이었습니다.

출처: 시냅틱스, ClearPad 3000



   클리어패드는 1000,2000,3000 시리즈로 발표되었고 작년에 발표된 3000시리즈는 10개의 손가락 터치까지 정확히 추적인식할 수 있는 기술이 적용되었습니다.  이에따라 기존의 2~3개의 동시터치에 머물렀던 멀티터치에서 보다 다양한 제스쳐를 감지하여 효과적인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제공할것으로 기대되고있는데요. 이 기술이 MS의 새로운 스마트폰OS인 윈도우폰7에서 직접 지원할것이라는 겁니다. 

스마트폰위에 클리어패드 패널적용



   윈도우폰7 스마트폰 OS는 MS가 멀티터치를 지원하는 첫 OS 이나, 경쟁사의  iOS나 안드로이드 보다 한발 늦게 시장에 진입하면서 사실 기능적 차별화가 쉽지 않은 상황입니다. 이러한 배경에서인지 시냅틱스와 긴밀한 협조를 통해 보다더 진보된 멀티터치 기술로 경쟁하려는 전략으로 보입니다.

아래는 클리어패드 3000의 시연 영상입니다.


  영상에서 보면 처음 비밀번호 버튼을 세 손가락으로 동시에 터치하고, 다섯손가락을 동시에 움직이지만 추적의 끊김없이 완벽히 입력받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번 두회사의 협력이 적용된 윈도폰7OS가 적용된 제품은 아무래도  내년에나 볼 수 있지 않을까 싶은데요. 국내에 윈도우폰7이 출시되는 시점에는 해당 기술이 적용된 단말기를 만져볼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해봅니다.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