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추천앱2010.09.13 20:25

  KT가 최근 쇼내비를 출시했습니다.  출시하자마자 많은 사람들이 일시에 몰려 내비게이션 데이터(맵 정보 등)을 내려받다 보니 서버에서 감당이 안되는 상황까지 있었는데. 어제 쇼내비를 결국 받고 사용까지 해보았습니다. 지난주 갤럭시s를 통해서 SKT의 티맵(T map) 내비게이션을 사용해본터라 무척이나 궁금했습니다. 

  아이폰용 쇼내비 사용구간은 먼저 테스트해봤던  갤럭시S와 동일한 목적지를 다녀오는 왕복 (10Km)정도  안양 시내 주행  비교 입니다.  장시간, 장기간 사용이 아닌관계로,  보다 다양한 상황을 겪어 보진 못한상태이긴 하지만 나름 느껴지는 내용이 있어  혹 스마트폰구매를 앞두고 스마트폰 내비게이션 앱에 관련한 정보를 사전에 얻고자하는 분들을 위해 빠른 공유를 하고자 정리해 봅니다.   중간에 전용 내비게이션인 아이나비(iNAVI)에  대한 비교느낌도 조금씩 넣었습니다.

각각 테스트 스마트폰은 쇼내비는 아이폰3GS,  T map 은 갤럭시S 입니다.

첫번째, 메뉴비교


1) 쇼내비 메뉴 입니다. 일반메뉴와 빠른메뉴로 되어 있습니다.
+

  처음 봤을때 느낌은 아이나비스럽다였습니다. 아이폰이 갤럭시S 등에 비해 상대적으로 작은 화면(3.5인치)를 가졌지만 메뉴를 크고 깔끔하게 가져가서 보기에 시원하다는 느낌입니다.

2) T-map 메뉴입니다.


주로 필요한 메뉴를 한페이지안에 담아 두었습니다. 갤럭시S 와 같은 큰 화면의 안드로이드 폰인경우에는 한번에 볼 수 있어 유리해 보입니다.



두번째, 목적지 검색



1) 쇼내비 검색입니다. iOS의 자체 키보드를 표시해주어 쿼티자판이 보입니다.

기본적으로 전국검색을 지원하고 지역별 검색 범위를 좁힐 수 도있습니다. 만일 전국검색을 해서 너무 많은 후보지가 검색되는경우에는 지역을 설정하도록 메시지가 표시됩니다.


2) T map 검색 화면입니다.

  자판은 안드로이드폰 설정에 관계없이 한글입력은 천지인(?) 입력 방식입니다.입니다.(OS 설정에는 쿼티로 했어도 동일합니다.) 입력모드라고 있는데 누르면 영문쿼티자판이 나옵니다. 그리고  명칭검색을 할경우 검색 범위에 "전국"은 없군요 특정 시,도를 선택해야합니다.(다음페이지로 가도 없습니다.^^) 자체 자판이다보니 한템포 느린듯한 반응도 약간 아쉽습니다.


세번째, 검색 소요 시간


1) 쇼내비는 내부에 미리 다운로드 받은 DB정보를 이용하여 2~3초 내 검색완료됩니다.
   검색범위 전국으로 하고 "서울역" 검색시 3초 소요되었습니다.

2) T map은 목적지 검색시 서버에 요청하게 되며
   검색범위 서울로 하고 "서울역" 검색시 9초 소요되었습니다.

T map 에서 검색화면




T map은 자체 내비게이션 프로그램에서 검색이 되는것이 아닌 서버로 부터 검색 결과를 얻어오는 방식이다 보니 발생하는 시간차이로 보입니다.



네번째, 경로 찾기

1) 쇼내비는 경로 검색시 거의 항상 2초 내외로 마치는 군요. 서버쪽에도 일부 확인을 위한 통신을 하는지 한차례 서버응답이 없다는 메시지가 떴었습니다. 검색은 자체 DB로 하지만 서버쪽인 인증등의 확인을 하는게 아닌가 싶네요





2) T map은 여러차례 같은 장소에서 동일목적지 검색을 시도했을경우 7~15초까지 데이터 통신상황등에 따라 시간 편차가 컸습니다.


  다양한 교통상황에 따른 테스트를 하고 싶었지만 일이 커질듯(?) 하여 기본으로 설정된 검색 결과만 비교 해보았습니다.  실제 경로 선택의 우월성등은 따져보지 못했습니다.

다섯번째, 주행 안내

 먼저 주행중에는 안전상, 정밀한 시간측정등은 할 수 가 없어서 전반적인 느낌으로 말씀드릴 수 밖에 없는점을 양해 해주시기 바랍니다.

1) 쇼내비 주행 화면입니다. 세로 모드에서 실 주행도중 정차했을때 캡쳐한 화면 입니다.

 쇼내비에서는 교차로등에서는 확대된 화면으로 표시되고 직선주행등의 상태에서는 축소되어 전체적인 진행방향을 파악하기 쉽도록 자동으로 배율 조절되어 편리하다는 느낌을 받았습니다. 다만 전용 내비게이션인 아이나비와 같은 빠릿한 느낌은 조금 없었습니다.

2) T map 은 아래 그림은 모의 주행화면입니다.  안드로이드폰은 폰 자체 캡쳐기능이 없어서 주행중 캡쳐가 불가하여  별도캡쳐한 모의 주행화면과 실제 주행시 느꼈던 점을 말씀드리겠습니다.



T map의 안내 속도는 쇼내비와 비슷한 수준입니다. 운행자체에는 크게 무리는 없습니다. 분기점과 같은 중요한 갈림길에서는  위 캡쳐화면처럼 실제도로와 유사한 그림으로 보여주어 편리합니다.


여섯번째, 돌발상황! 경로 이탈 후 재탐색, 비정상 종료

    어떻게 보면 개인적으로 가장 중요하게 보는 부분입니다.  초행길을 가다보면 차선변경등이 여의치 않아 어쩔수없이 경로이탈을 하게 되는경우가 종종있습니다. 이때에는 재빠르게 경로를 재탐색해주어 운전자에게 불안감을 주지 않아야 하기때문입니다.

  그런데 여기서 앞서 네번째와 같은 소요시간이 발생하게 되어 T map같은 경우는 좀 문제가 있었습니다. 실제로 T map 운행중 크게 굽어진 길을 돌아 들어가자 T map은 경로이탈로 보고 재탐색을 시도 했는데 문제는 소요시간이었습니다. 거의 10초 이상 안내를 받지 못하는 상황이 되고 말았으며 불안한 상황이 되었습니다. 다행이 서버연결에는 문제가 없었지만 만일 아래와 같은 상황이 발생하면 정말 난감해질 것으로 보입니다.

T map 검색 장애화면



쇼내비경우에는 경로 이탈을 한 경우에도 자체 DB를 검색하는 형태라서 빠르게 다시 찾아주는 이점이 있었습니다.  다만 쇼내비가 아직 초반이어서 그런지 운행중 갑자기 종료되버리는 현상이 한차례 있어 역시나 불안한 상황이 있었습니다.


정리

주요 항목 비교



  전체적으로 쇼내비의 경우
에는 아이폰에 최적화된 느낌을 받았습니다.  가로세로 화면 모드 전환을 지원하고 정전식 스마트폰 특유의 멀티터치를 이용한 맵의 확대축소를 지원하는 점도 맘에 들었습니다. 그리고 자체 DB를 사용해서 빠른 검색 처리도 좋았습니다. 다만  아직 초기 버전이어서 인지 중간에 멈추는 현상이 발생하여 다소 불안한 점은 빨리 해결해야 할것으로 보입니다.

 T map 의 경우에는 휴대폰시절부터 사용하는 내비게이션을 안드로이드에 그대로 포팅한 느낌입니다. 안드로이드 OS장점을 거의 살리지 못했으며  갤럭시S 와 같이 충분한 성능이 스마프폰에서 사용하더라도 전체적으로 다소 느린듯한 느낌이 있습니다. 
   주요개선 필요사항으로 자판입력 부분은 사용자에게 편리자판을 선택가능 하도록 안드로이드 OS 자판을 지원하도록 하고, 가장 중요한 경로검색도 스마트폰인경우에는 DB조회들은 스마트폰내에서 처리가능하도록 하여 정말 내비게이션 다운 내비게이션으로 거듭나야 할것 같습니다.  

  그리고 두 회사에 바라는 점중 하나는 각 회사의 실제 서비스 사용자 인증을 위해서 서버를 통한 사용자 체크를 하더라도 이는 최소화해야 하며 실패시에는 자동으로 시도하도록 수정하고 운행중에는 교통정보등이 아닌 이상 서버조회는 없어야 할것으로 보입니다. 



   스마트폰 또는 휴대폰용 내비게이션은 전화기능에 얹어진 내비게이션이라는  태생적 한계때문에 운행중 전화가 오는 경우등 때문에 사실 전용 내비게이션의 독립적 우월성은 따라 갈 수 없겠지만  스마트폰위에 얹어져 있다는 점으로 인해 데이터 업데이트에 있어서는 매우 편리하여, 편리한 유지관리를 선호하는 분들에게는 좋은 선택이 될 수 도 있습니다. 

  끝으로 개인적으로는 처음 내비게이션 활용사용했던게 SPH-4300 이라는 윈도우모바일이 설치되어있던 삼성의 스마트폰(일명 사사미)이었습니다. 당시에는 아이나비를 설치해서 이용했었으나 휴대폰을 교체하면서  전용 아이나비 내비게이션을 구매하기전까지는 참 잘썼던 기억입니다.  

  각각 출시의 시기에 따른 차이와 통신사의 정책에 따른 차이는 있을 수 있겠지만,  앞으로 쇼내비나 T map 모두 지속적인 업그레이드를 통해서 사용자들에게 좋은 내비게이션 앱이 되었으면 합니다. 

Posted by 퍼니로거 즐건록